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단독] 경찰, 이부진 프로포폴 병원 장부 '필적감정' 의뢰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건/사고

    [단독] 경찰, 이부진 프로포폴 병원 장부 '필적감정' 의뢰

    뉴스듣기

    서울청 광수대, H성형외과 장부 국과수 필적감정 의뢰
    감정 결과 토대로 의혹 전후 '장부 조작 여부' 확인 방침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사진=호텔신라 제공)
    호텔신라 이부진 사장의 '프로포폴 상습 투약 의혹'을 수사중인 경찰이 문제가 된 병원의 장부를 확보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필적감정을 의뢰했고, 일부 결과를 회신 받아 분석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13일 CBS 노컷뉴스 취재 결과,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국과수에 서울 강남구 청담동 H성형외과에서 압수한 장부의 필적감정을 의뢰했다.

    최근 필적 감정 결과 일부를 회신받은 경찰은 이를 토대로 H성형외과가 이 사장의 프로포폴 투약 의혹이 불거진 전후로 장부를 임의로 조작했는지 여부를 확인할 방침이다.

    경찰은 필적 감정 분석과 함께 추가 수사를 벌인 뒤 필요에 따라 사건 관계자를 소환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경찰은 이 사장의 프로포폴 상습 투약 의혹이 최초로 불거진 당시 병원 관계자들이 이 사장을 위해 마약류 관리 대장 등 병원 서류를 조작한 것으로 의심할 만한 내용을 발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경찰은 필적 감정을 통해 병원 관계자들이 이 사장을 위해 장부를 조작했는지 여부를 집중해 살펴보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의 프로포폴 상습투약 의혹 해당 병원인 서울 강남의 H 성형외과의 모습. (사진=이한형 기자/자료사진)
    앞서 인터넷 언론 뉴스타파는 지난 2016년 H성형외과에서 간호조무사로 일했던 A씨의 인터뷰를 통해 이 사장이 프로포폴을 상습 투약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경찰은 지난해 3차례에 걸쳐 H성형외과를 압수수색해 진료기록부와 마약류 관리 대장 등을 확보했다.

    당시 경찰은 제보자 A씨가 병원에서 근무한 기간 동안 프로포폴이 규정에 어긋나게 반출된 일이 있는지, 이 사장과 관련된 진료기록에서 프로포폴 투약 정황이 있는지 확인하려는 차원에서 영장을 발부받았다.

    압수수색 이후 1년 넘도록 수사가 이어졌지만 뚜렷한 결론은 나오지 않은 상태다. 이 사장도 아직까지 따로 입건되지는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