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울산 고래축제·쇠부리축제 예비 문화관광축제 지정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울산

    울산 고래축제·쇠부리축제 예비 문화관광축제 지정

    뉴스듣기

    울산 고래축제 (사진=자료사진)
    울산시는 쇠부리축제와 고래축제가 문화체육관광부 예비 문화관광축제에 최종 지정됐다고 12일 밝혔다.

    문체부는 축제 자생력을 강화하고, 지속가능한 축제로 발전시키기 위해 예비 문화관광축제를 지정하고 있다.

    이번 평가에서 쇠부리축제는 축제의 정체성 확보를 위해 철의 원류지인 달천철장으로 장소를 옮기고, 주민참여형 축제로 발전시킨 점에서 높은 점수를 받았다.

    고래축제는 지역 문화·관광자원과 연계한 프로그램을 마련하고, 체계적인 축제 전담 조직이 축제의 정체성을 살리기 위해 노력한 점이 인정받았다.

    두 축제가 지속가능한 축제로 성장 발전할 수 있도록 2년간 중앙부처 차원의 전문가 현장평가, 빅데이터 분석, 컨설팅 지원 등이 지원된다.

    울산시 관계자는 "예비 문화관광축제가 잘 육성돼 앞으로 문체부 문화관광축제로 선정되는 등 대한민국 대표 축제로 커나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