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박원순 "메르스 사태에 무능했던 박근혜 정부 증언 가능"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보건/의료

    박원순 "메르스 사태에 무능했던 박근혜 정부 증언 가능"

    뉴스듣기

    "현 정부 신종코로나 대처 낫다…감염병 대처 정치 따라 달라져"
    "그때는 되고 지금은 안되는 기사"…조선일보도 비판

    서울시 재난안전대책본부 상황실 찾은 박원순 서울시장 (사진=연합뉴스)
    박원순 서울시장은 메르스 당시 박근혜 정부의 대응보다 현 정부의 신종 코로나 대처가 훨씬 낫다고 주장했다.

    박 시장은 10일 페이스북에서 "정치를 어떻게 하느냐에 따라 감염병 대처도 다르다. 2015년 메르스 사태때 어떤 일이 있었는지, 당시 박근혜 정부가 얼마나 무능했었는지 누구보다도 낱낱이 증언할 수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박 시장은 "메르스 첫 확진 환자가 나온 지 6일 후에야 대통령 대면보고가 이뤄졌던 사실, 메르스로 감염된 병원을 투명하게 공개하지 않으려고 했던 사실, 늑장대처로 많은 확진자를 발생시키고 사망자를 키웠으면서도 당시 황교안 총리는 '초동 단계에서 한두명의 환자가 생겼다고 장관이나 총리가 나설 수는 없다'고 말했던 사실을 똑똑히 기억한다"고 적었다.

    이어 "현장의 목소리에 귀기울이지 않는 무능한 정부가, 투명하게 공개되지 않는 정보가, 늑장대처가 감염병 대응에 얼마나 치명적인지, 국민들에게 얼마나 큰 시련과 고통을 주는지 절감했다"고 덧붙였다.

    박 시장은 조선일보도 비판했다.

    그는 "조선일보는 당시 무능하고 불통의 정부 책임을 묻는 날카로운 기사는 없고, 감염병 확산을 개인의 탓으로 돌리면서 정치공방보다 위기극복을 위해 하나가 돼야 한다고 주장했다"며 "그때는 온 국민이 함께 국난을 극복하자 하더니, 왜 지금은 그런 기사를, 사설을 쓰지 않습니까? 그때는 되고, 지금은 왜 안됩니까? 도대체 누가 더 감염병을 정치적으로 이용하고 싶어하는 걸까요?"라고 반문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