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단독] 황교안, 유승민 '만남 제안' 거절…"이제 늦었다"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국회(정당)

    스페셜 노컷특종

    [단독] 황교안, 유승민 '만남 제안' 거절…"이제 늦었다"

    뉴스듣기

    통준위 참여한 전진당·시민사회 반발 우려
    논의 가능성은 열어놔…당분간 '기싸움' 전망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왼쪽), 새로운보수당 유승민 보수재건위원장(사진=박종민 기자/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새로운보수당 유승민 보수재건위원장이 통합 논의와 관련해 요청한 만남 제안을 거절한 것으로 7일 확인됐다.

    복수의 한국당 핵심 관계자는 이날 CBS노컷뉴스와의 통화에서 "이미 통합신당 준비위원회가 가동이 된 마당에 지금 시점에서 두 사람이 만나는 건 적절치 않다"며 "그런 입장을 새보수당 쪽에 전달했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유 위원장과의 단독 회동이 통합신당 준비위에 참여한 전진당, 시민사회단체 등의 불만을 불러올 수 있다는 점을 우려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준비위 가동 전의 만남은 의미가 있었겠지만, 이제는 구체적인 당명·강령 등을 논의하는 등 구체적인 합당 절차를 밟아가는 단계에 접어들었기 때문에 시기적으로 적절치 않다는 입장이다.

    또 유 위원장이 최근 거듭 시사하고 있는 '선거 연대'에 대해서도 수용할 수 없다는 방침을 전달했다.

    다만 황 대표 측은 "그동안 우리 쪽에서도 진이 많이 빠졌다"면서도 "이번에 그쪽에서 제안이 왔던 만큼 다시 생각해봐야 할 것"이라며 논의를 이어갈 가능성을 열어놨다.

    좁게는 한국당과 새보수당, 넓게는 혁신통합추진위원회(통합신당 준비위) 사이에 추진 중인 보수야권 통합논의는 앞으로도 기싸움을 이어갈 전망이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