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개콘이냐"…여야, 미래한국당 창당대회 '맹비난'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국회(정당)

    "개콘이냐"…여야, 미래한국당 창당대회 '맹비난'

    뉴스듣기

    민주 "후안무치 정치행위"
    대안신당 "선거를 개그콘서트로 만들어"
    정의당 "선관위, 등록 불허 결정 내려야"

    5일 오후 여의도 국회도서관에서 열린 미래한국당 중앙당 창당대회에서 한선교 신임 대표가 손을 번쩍 들고 있다.(사진=박종민 기자)
    여야 5당은 5일 자유한국당의 비례대표용 위성정당 미래한국당을 맹비난하고 나섰다.

    미래한국당은 한국당이 창당하는 비례대표용 위성정당으로, 연동형 비례제가 비례 의석을 지역구 의석을 차감한 뒤 분배하기 때문에 만들어졌다.

    한국당은 비례대표 의원을 공천하지 않고, 미래한국당은 비례만 공천하고 지역구 공천은 하지 않는 방식으로 의석수를 최대한 늘리겠다는 것이다.

    민주당 이재정 대변인은 이날 오전 논평을 통해 "기어이 한국당의 위성당, 꼼수정당인 '미래한국당'이 오늘 창당대회를 갖는다"며 "불과 얼마 전 눈물까지 흘리며 21대 총선 불출마 선언을 한 한선교 의원을 대표로 추대하고, 황교안 대표가 직접 나서 현역 의원들의 추가 이적을 권유하는 등 후안무치한 정치행위에 국민들은 망연자실할 따름"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의석 확보에 혈안된 정당을 보호할 헌법과 법은 어디에도 없다"면서 "무엇보다 헌법과 국민주권을 무시한 자유한국당과 그 위성정당을 용납할 국민은 어디에도 없다"고 덧붙였다.

    대안신당 김정현 대변인도 논평으로 "선거가 끝나면 포말처럼 없어질 정당에 표를 주는 어리석은 국민은 없다"며 "사표방지 심리에 의해 실패할 것이다. 선거를 개그콘서트로 만들고 결국 보수대분열의 기폭제로 끝날 확율이 높다"고 지적했다.

    정의당은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미래한국당 등록을 허가하지 말아달라고 촉구했다.

    정의당 유상진 대변인은 논평에서 "명색이 제1야당이 대명천지에 이같은 황당하고도 어리석은 망동을 실제로 저지르는 꼴을 보자니 개탄스러울 따름"이라며 "미래한국당은 아무런 법적 정당성과 정치적 명분이 없는 명백한 위헌 집단"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중앙선관위는 국민들의 정치적 의사를 교란하고 헌정 질서를 유린하는 한국당의 위장 불법 정당에 대해 등록 불허라는 단호한 결정을 내려야 한다"고 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