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수술용 마스크 팔아요" 한마디에…홍콩시민 1만여명 4km 긴 줄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아시아/호주

    "수술용 마스크 팔아요" 한마디에…홍콩시민 1만여명 4km 긴 줄

    뉴스듣기

    전날 오후 3시부터 줄 만들어져 아침엔 1만여명 줄서
    시간에 쫓겨 인증도 못받은 제품
    홍콩에서 이런 일이 벌어진다는게 부끄러워

    홍콩의 마스크 구매 행렬(사진=AP/연합뉴스)
    홍콩에서 신종코로나바이러스 확진자가 18명으로 늘고 사망자도 1명 나오면서 홍콩시민 1만여명이 마스크를 사기 위해 4km 이상 줄을 서는 진풍경이 벌어졌다.

    공식인증도 받지 못한 제품이었지만 수술용 마스크를 판매한다는 소식에 시민들이 구름떼처럼 모인 것이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의 보도에 따르면 홍콩의 한 기업은 5일부터 카오룽베이 지역에서 이틀동안 55만개의 마스크를 판매한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한 박스에는 20개의 마스크가 들어있고 박스당 80홍콩 달러에 판매되고 1인당 2박스로 제한됐다.

    이 소식이 알려지자 4일 오후 3시부터 줄이 만들어지기 시작해 자정 무렵에는 3천명이 줄을 서서 밤을 지샐 태세였다.

    당황한 회사가 "건강을 생각해서 추춘 날씨에 줄을 서지 말아 달라고 호소"했지만 소용 없었다. 줄을 서는 사람들은 계속 늘어났고 5일 아침 9시 30분쯤에는 1만여명에 의해 4km에 이르는 장사진이 만들어졌다.

    홍콩 타이쿠 지역 시티플라자 쇼핑몰 앞에서 수백 명의 시민이 마스크를 사기 위해 긴 줄을 서 있다.(사진=연합뉴스)
    줄이 길게 늘어서자 부담을 느낀 회사는 6일에 판매하려던 5천 박스도 이날 판매했다.

    하지만 이 마스크는 시간 부족에 건강 표준에 대한 공식적인 인증을 받지 못한 제품이었다. 회사 관계자는 "제조업자들은 우리에게 수술용 마스크라고 말했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를 기획한 레리 러 매니저는 홍콩인들이 기본적인 건강 공급품을 얻기 위해 그렇게 오랫동안 줄을 서야 하는 것은 부끄러운 일이라고 말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