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삼성전자, 지난해 미국 가전시장 역대 최고 점유율…4년 연속 1위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기업/산업

    삼성전자, 지난해 미국 가전시장 역대 최고 점유율…4년 연속 1위

    뉴스듣기

    삼성전자 모델이 북미 최대 규모의 주방·욕실 관련 전시회인 'KBIS 2020'에서 프리미엄 세탁기·건조기와 패밀리허브 냉장고 등으로 구성된 '커넥티드 리빙존'에서 차별화된 AI·IoT 가전을 소개하는 모습. (사진=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는 지난해 세계 최대 가전시장인 미국 시장에서 역대 최고 점유율로 1위를 차지했다고 5일 밝혔다.

    시장조사업체 트랙라인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지난해 미국 생활가전 시장 브랜드별 점유율에서 20.5%를 차지해 4년 연속 1위를 지켰다. 4분기 점유율 역시 분기 최고치인 21.6%로 15분기 연속 1위를 기록했다.

    트랙라인은 분기별로 냉장고, 세탁기, 건조기, 레인지, 식기세척기 등 주요 가전을 합산해 브랜드별 금액기준 점유율을 집계한다.

    삼성 건조기는 특히 지난해 20.8%의 점유율로 3년 연속 1위, 4분기 점유율이 21.5%로 분기 기준으로도 1위를 유지했다.

    세탁기는 지난해 연간 점유율과 4분기 점유율 20.5%로 4년 연속 1위를 기록했다.

    건조기와 같이 구매하는 경우가 많은 드럼세탁기는 연간 점유율 29%, 4분기에는 27.5%로 1위를 지켰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도입한 건조기·세탁기 신제품은 미국 소비자의 취향을 반영한 색상과 단축된 세탁·건조 시간, 높은 에너지효율 등 모두에서 좋은 평가를 받았다”고 말했다.

    냉장고는 연간 점유율 23.7%, 4분기 점유율 25.5%로 4년 연속 1위를 기록했다. 프리미엄 제품군인 프렌치도어 냉장고는 연간 32%, 4분기 34.9%로 11년 연속 1위를 지켰다.

    전자레인지는 연간 점유율 14.5%, 쿡탑과 오븐을 탑재한 레인지는 17.5%로 각각 2위를 차지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