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반대 집회 열린 아산, 다른 한편에선 "우리가 아산이다"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대전

    반대 집회 열린 아산, 다른 한편에선 "우리가 아산이다"

    뉴스듣기

    '우한 교민 응원' 캠페인 SNS서 확산…아산시민 주도
    "교민 환영하는 아산시민들도 많다는 것 보여주고파"
    "잘 계시다 아무 탈 없이 가족의 품으로 돌아가시라"

    (사진=사회관계망서비스(SNS) 캡처)
    중국 우한 교민들의 임시보호시설 수용에 반발하는 목소리가 이어진 가운데, 교민들에게 응원의 메시지를 보내는 아산 주민들이 늘고 있다.

    31일 페이스북을 비롯한 각종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는 우한 교민을 응원하고 환영하는 내용의 손글씨들이 올라왔다.

    '#We_are_Asan(우리가 아산이다)'이라는 태그가 게시글 아래 붙어 있었다. 바로 충남 아산지역 주민들이 올린 것.

    한 주민은 "고통과 절망 속에서 많이 힘드셨죠? 아산에서 편안히 쉬었다 가십시오"라는 손글씨를 올렸다.

    그는 "한쪽 기사만 보고 아산과 진천을 비방하는 글들이 쏟아지고 있어 아산시민으로 마음이 참 많이 아프다"며 "저처럼 우한에서 오는 교민들을 환영하는 아산시민들도 많다는 걸 보여주고 싶어 이렇게 손피켓 릴레이를 시작한다"고 덧붙였다.

    아산시민 권모씨는 페이스북에 "아산에 잘 오셨다"며 "잘 계시다 아무 탈 없이 가족의 품으로 돌아가시길 바란다"고 적은 손글씨 인증샷을 올렸다.

    자신을 '아산 본토박이'라고 밝힌 장모씨도 "아산에 오신 걸 환영한다"며 "아산시민도 우한 교민도 자랑스런 대한민국 국민"이라고 적힌 손글씨를 통해 릴레이에 동참했다.

    아산시민들의 따뜻한 손글씨는 누리꾼들에 의해 공유되고 확산되고 있다. 누리꾼들은 "멋지다 아산시민", "밖에서 말로는 쉽지만 실제 주민들은 큰 희생과 용기가 필요할 듯. 아산 진천 시민들에게 박수와 격려를 보낸다", "진천 아산시민들의 걱정도 이해되고 마음고생 하며 한국으로 왔을 교민들의 심정도 이해돼 마음이 아프다"는 댓글을 통해 취지에 공감했다.

    우한교민 임시보호시설로 지정된 충남 아산 경찰인재개발원 인근에 게시됐던 환영 현수막이 한 남성으로부터 찢긴채 발견됐다. (사진=인상준 기자)
    한편, 우한과 인근에 거주하던 한국인 367명을 실은 정부 전세기는 이날 오전 8시쯤 김포공항에 도착했다.

    이 가운데 증상이 없는 것으로 확인된 귀국 교민 350명이 충남 아산의 경찰인재개발원과 충북 진천의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 등 2곳의 격리시설로 현재 향하고 있다.

    경찰인재개발원 인근 아산 초사리 주민들은 정부의 임시시설 방침을 수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아산시민단체협의회 등이 내건 환영 현수막들이 밤사이 훼손되는 등 현장의 긴장감이 가시진 않은 상태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