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영상] '격리처 거론' 들끓는 아산·진천 "왜 하필 우리냐"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회 일반

    [영상] '격리처 거론' 들끓는 아산·진천 "왜 하필 우리냐"

    • 2020-01-29 11:52
    뉴스듣기

    "협의 없는 결정 수용 못해" 아산시‧진천군 "공식통보 못받아"

    중국발 우한 폐렴이 확산하는 가운데 30일~31일 입국하는 우한 교민들의 격리시설로 결정된 것으로 알려진 지역에서는 반발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29일 충남 아산시 초사동 주민들은 인근 경찰인재개발원이 우한 교민들의 격리시설로 결정됐다는 언론보도가 나오자 오세현 아산시장을 만나 면담했다.

    (사진=연합뉴스)
    지역 주민들은 "시민들은 전혀 모르는 사이에 지자체와 협의도 거치지 않고 결정하는 것은 말이 안되는 처사"라며 "지역 주민은 물론 시민들, 유관기관 등과 힘을 합쳐 출입을 막겠다"고 말했다.

    이들은 "집회신고를 한 뒤 무력시위도 불사할 계획"이라며 "모든 방법을 동원해 저지하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에 대해 아산시는 "아직 공식적으로 정부로부터 통보받은 게 없다"고 밝혔다.

    아산시는 긴급대책회의를 열고 격리시설 지정에 대한 대책을 논의 중이다.

    (사진=연합뉴스)
    ◇ 격리장소 거론 충북 진천 민심도 동요…"사실이냐?" 문의 빗발쳐

    교민 격리 지역으로 거론되는 충북 진천 지역의 민심도 들썩이고 있다.

    정부가 교민들을 격리수용할 장소 중 하나로 진천 혁신도시 내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을 염두에 두고 있다는 언론 보도가 나오자 진천군에는 불안감에 진위 여부를 묻는 지역주민들의 문의가 이어지고 있다.

    진천이 격리장소로 최종 확정될 경우 지역 주민들의 거센 반발이 예상된다.

    진천군 관계자는 "격리시설과 관련해 정부로부터 아무런 공식 통보를 받은 사실이 없어 사실 여부를 확인중"이라며, "주민들의 문의에도 정확한 답변을 주지 못하는 형편"이라고 말했다.

    정부는 교민 격리장소로 충남 천안의 우정공무원교육원과 국립중앙청소년수련원을 검토했지만 천안지역 정치인들과 주민들이 거세게 반발하면서 보류된 바 있다.

    앞서 정부는 중국 우한 지역 교민 등 700여명을 입국시킨 뒤 우한 폐렴 잠복기인 14일간 격리시설에 수용한다고 밝혔다.

    더 클릭!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