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필리핀 화산 이재민에 구호활동 나선 선교사들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종교

    필리핀 화산 이재민에 구호활동 나선 선교사들

    뉴스듣기

    (사진제공=예장통합 세계선교부 )


    [앵커]

    지난 12일 필리핀 탈 화산이 폭발하면서, 수십만명의 주민들이 피난생활을 하고 있는데요.

    필리핀에 파송된 한인 선교사들이 화산 폭발 이재민 지원에 발벗고 나섰습니다. 천수연 기잡니다.

    [기자]

    화산 폭발로 인근 지역이 모두 잿빛으로 변했습니다.

    도로와 가옥에는 화산재가 두껍게 내려앉았습니다.

    화산폭발 이후 계속된 여진으로 집이 부서지거나 도로가 갈라지기도 했습니다.

    주민들은 집과 마을을 떠나 현재 대피소에서 생활하고 있는 가운데 필리핀에 파송된 한인 선교사들이 이재민을 위한 구호활동에 직접 나서고 있습니다.

    필리핀 화산 이재민 대피소 (사진제공=이훈복 선교사)
    탈 화산에서 불과 13킬로미터 떨어진 곳에서 학교와 병원사역 등을 해온 이훈복 선교사는 마닐라 남부지역 선교사들과 함께 대피소 생활을 하는 이재민들을 찾아가 생필품과 식량을 나누고 있습니다.

    [이훈복 목사 / 예장합동 파송 필리핀 선교사]
    “제일 필요한 것이 식자재하고 옷 같은 거 헌 옷 같은 거 이런 것을 지금 공급하고 있고 물 같은 거 라면 같은 거 끓여가지고 제공하고 있습니다. 마스크는 절대 부족해서 UN에 신청을 한 거 같고 그래요.“


    예장통합총회에서 파송받은 선교사들도 화산폭발 일주일만인 지난 20일 자체 위기관리팀을 구성했습니다.

    선교사들은 필리핀 정부나 구호단체들의 지원이 상대적으로 덜 미치는 소규모 대피소를 찾아가 긴급구호를 펼치고 있습니다.

    화산 이재민을 위한 임시 대피소가 된 인근 교회 (사진제공=장순현 선교사)
    선교사들은 2차 폭발의 우려가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적어도 7개월 이상 상황을 지켜봐야 한다면서, 한국교회가 장기적 관점에서 이재민 지원에 관심을 기울여줄 것을 요청했습니다.

    [이혜숙 선교사 / 예장통합총회파송 필리핀 선교사]
    "모든 재해가 그렇지만 처음에는 굉장히 많은 구호품들이 와요. 근데 그게 두주 석주 한달 지나갈수록 사람들의 관심이 없어지거든요. 그 때가 더 사실은 사람들이 더 굉장히 힘든 상황이고요."

    사진제공=장순현 선교사
    또 탈 화산 인근에는 규모가 작은 필리핀 현지교회들이 많다면서, 긴급구호 이후 교회를 재건할 때 한국교회가 교단을 망라해 초교파적으로 협력해주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CBS뉴스 천수연입니다.

    [사진제공 이훈복 선교사 장순현 선교사 편집 조세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