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설' 장보기 무섭다… 불량식품 제조사 무더기 적발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회 일반

    '설' 장보기 무섭다… 불량식품 제조사 무더기 적발

    뉴스듣기

    유통기한 지난 원료 사용 제조·중국산을 국내산으로 둔갑시켜 유통
    도 특별사법경찰단, 도내 식품판매업소 대상 수사결과 89개소 적발

    #1. 경기도 수원시 소재 A업체는 2020년 12월 초까지인 건어물의 유통기한을 2020년 12월 말까지로 1개월 연장하는 작업을 했다.

    #2. 화성시에 위치한 B업체는 식품의 안전한 유통을 위해 실시해야 하는 자가품질 검사를 하지 않고 식육함유가공품, 빵 등을 제조·가공해 유통시켰다.

    #3. 안양시 소재 C업체는 원산지를 표시하지 않은 닭, 오리 등을 조리해 판매했고 구리시에 위치한 D식육판매 업소는 냉동축산물을 냉장제품으로 보관·판매했다.

    #4. 화성시 소재 F 농산물 유통업체는 중국에서 은행 37톤을 수입한 후 껍질을 벗긴 다음 포장지에 국내산으로 둔갑시켜 재래시장 도·소매업체에 대량으로 유통시켰다.


    국내산으로 둔갑해 유통된 중국산 은행.(사진=경기도 제공)
    설 명절 특수를 노리고 부정‧불량식품을 만들어 팔아 온 업체들이 경기도 수사망에 무더기로 적발됐다.

    이들 업체는 유통기한이 지난 원료를 사용해 식품을 제조하거나 중국산 은행을 국내산으로 둔갑시켜 전통시장에 유통하는 등의 불법을 저질러 왔다.

    22일 경기도에 따르면 도 특별사법경찰단은 지난 6일부터 15일까지 도내 명절 성수식품 제조·가공업소와 대형마트전통시장 등 식품판매업소를 대상으로 집중수사를 벌인 결과 89개소에서 식품위생법 등 관련 법령 위반행위를 적발했다.

    위반내용은 ▲유통기한 경과제품 보관·사용 또는 연장 21건 ▲원산지 거짓표시 7건 ▲미신고 영업행위 및 영업장 면적 위반 9건 ▲기준규격(보존·유통) 위반 17건 ▲거래내역서, 원료수불부 작성 위반 42건 ▲자가품질검사 미실시 등 기타 9건이다.

    도 특사경은 이들 사업장을 압수수색하고 해당제품의 유통경로를 수사하고 있다.

    이 외에도 한과류, 떡류, 면류, 만두류, 벌꿀 등 설 명절에 많이 소비되는 식품을 대상으로 수거검사도 함께 실시했으나 부적합 제품은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

    도 특사경은 적발된 업체에 대해 보강 수사 후 검찰에 송치하고 해당 시군에 행정처분을 의뢰할 예정이다.

    인치권 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장은 "명절 대목을 노리고 불량식품을 제조․유통하는 행위가 근절되지 않고 있다. 부정불량 식품으로 도민의 건강을 위협하는 범죄에 대해서는 수사를 확대해 갈 방침" 이라고 말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1page 2page

      많이본 뉴스

      1page 2page

      실시간 댓글

      1page 2page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