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마약에 취한 채' 애인 사망 신고 한 30대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광주

    '마약에 취한 채' 애인 사망 신고 한 30대

    뉴스듣기

    (사진=자료사진)
    마약에 취한 채 여자친구의 사망 신고를 한 3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광주 서부경찰서는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A(37) 씨를 구속했다고 22일 밝혔다.

    A 씨는 지난 19일 밤 광주시 서구 자신의 아파트에서 필로폰을 투약한 혐의를 받고 있다.

    A 씨는 필로폰을 투약한 뒤 잠이 들었고, 다음날인 20일 오전 7시 40분쯤 함께 사는 여자친구 B(30) 씨가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을 발견하고 "잠에서 깨보니 여자친구가 숨져있었다"며 경찰에 신고했다.

    현장에 출동한 경찰은 A 씨가 횡설수설하는 것을 수상히 여기다 그의 집에서 필로폰을 발견했다.

    간이 마약 검사 결과 A 씨의 필로폰 투약 사실이 들통났다.

    경찰은 숨진 B 씨의 경우 신변을 비관해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으로 보고 있으며 마약과의 연관성은 없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경찰은 A 씨가 상습적으로 마약을 투약한 것으로 보고 유통 경로 등에 대해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