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5부리그까지 출전' 한국형 디비전시스템 맞춰 FA컵 확대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축구

    '5부리그까지 출전' 한국형 디비전시스템 맞춰 FA컵 확대

    뉴스듣기

    2019년 FA컵 우승을 차지한 수원 삼성.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FA컵 참가 범위가 5부리그까지 확대된다.

    대한축구협회는 22일 "한국형 디비전시스템 정착을 위해 FA컵 참가 대상 범위를 5부리그까지 확대했다. 또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에 나설 4개 팀은 7월부터 대회에 합류하고, 대학 팀은 FA컵에 출전하지 않는다"고 발표했다.

    새로운 대회 규정은 올해부터 적용된다. 대한축구협회는 FA컵 참가 클럽을 60개로 정했고, K리그1 12개, K리그2 10개 등 프로와 함께 K3리그 16개, K4리그 11개, K5리그 11개 팀이 FA컵에 출전한다. 기존에는 K리그1, K리그2, K3리그와 성적이 우수한 대학 및 직장 팀이 FA컵에 참가했다.

    대한축구협회는 "올해부터 K3리그와 K4리그가 새롭게 탄생하고, K5, K6, K7리그 간 승강제가 본격적으로 실시되면서 한국형 디비전시스템이 본궤도에 오르게 됐다"면서 "리그 참가 클럽의 동기 부여를 위한 선택"이라고 설명했다.

    대회 일정에도 변화가 생겼다.

    기존 8라운드 대회에서 7라운드로 줄었다. 오는 3월부터 12월까지 1~5라운드 단판 토너먼트를 거쳐 6라운드 준결승과 7라운드 결승은 홈 앤드 어웨이로 챔피언을 가린다.

    1라운드(예선)는 K5리그와 K4리그, K3리그(10개 팀) 등 총 32개 팀이 참가한다. 2라운드부터 K3리그 상위 6개 팀과 K리그2 10개 팀이 가세하고, 3라운드에서는 K리그1 8개 팀이 합류한다. 아시아 챔피언스리그에 나서는 K리그1 4개 팀은 4라운드부터 출전한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