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남자 핸드볼, 쿠웨이트 꺾고 세계선수권 불씨 살렸다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스포츠일반

    남자 핸드볼, 쿠웨이트 꺾고 세계선수권 불씨 살렸다

    뉴스듣기

    남자 핸드볼대표팀 김진영의 슛 장면. (사진=대한핸드볼협회 제공)
    남자 핸드볼이 세계선수권 진출 불씨를 살렸다.

    강일구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21일(현지시간) 쿠웨이트에서 열린 제19회 아시아남자핸드볼선수권대회 메인라운드 2조 쿠웨이트와 2차전에서 34대27로 승리했다.

    이번 대회는 메인라운드 2개 조 상위 2개국이 4강에 오르고, 세계선수권 출전권도 확보한다. 1승1패를 기록한 한국은 23일 이란(1승1패)과 4강행 티켓을 다툰다. 골득실에서 앞선 상태라 비기기만 해도 조 2위로 4강에 진출한다.

    쿠웨이트는 지난해 10월 2020년 도쿄 올림픽 아시아 예선에서 36대32로 이긴 경험이 있는 상대. 하지만 홈 팀인 만큼 만만치 않은 상대였다.

    전반 중반까지도 팽팽한 접전이 펼쳐졌다. 하지만 전반 17분 골키퍼 이창우(인천도시공사)의 선방과 하태현(상무피닉스)의 득점으로 흐름을 잡았고, 하민호(인천도시공사)와 김진영(경희대)의 골로 달아났다. 이후 5점 이상 리드를 잡으면서 경기를 매조지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