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보수통합, 유승민 직접 챙긴다…황교안과 담판 주목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국회(정당)

    보수통합, 유승민 직접 챙긴다…황교안과 담판 주목

    뉴스듣기

    하태경 "당 대 당 협의체 출범".. 창구는 보수재건위
    보수재건위 유승민 위원장, 민현주·정문헌 부위원장
    한국당, 黃-劉 회동 촉구.. 황교안 "유승민과 맥주 한잔"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왼쪽), 새로운보수당 유승민 보수재건위원장(사진=윤창원 기자/자료사진)
    자유한국당이 새보수당의 '당 대 당' 협의체를 수용하고, 새보수당은 협상의 창구로 보수재건위원회를 지목하면서 보수 통합의 군 불이 떼어지고 있다.

    새보수당은 양당 협의체의 출범을 21일 밝히면서 창구로 보수재건위를 지목했다. 보수재건위원장은 유승민 의원이다. 전날 부위원장에 측근인 민현주 전 의원과 정문헌 전 의원 등을 임명한 바 있어 이들이 통합 협상의 중심이 될 전망이다.

    새보수당 하태경 책임대표는 이날 당 대표단-청년당원 연석회의에서 "어제 저희들이 제안한 당대당 통합 협의체를 한국당이 수용했다"며 "오늘부터 당대당 협의체가 정식 출범한다"고 말했다.

    그는 "오늘부터 양당 간의 단일 공식 창구가 출범했다는 것을 의미한다"며 "새보수당은 당대당 협의체를 통해 양당의 통합 과정이 혁신통합, 이기는 통합이 될 수 있도록 강력히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양당간의 공개, 비공개 여부 문제에 대해서 협의가 있었는데 혁신통합추진위원회를 배려하는 차원에서 당분간은 비공개로 하는 것이 좋겠다"며 "그래서 당대당 협의체 활동의 구체적인 사람, 시기, 장소는 당분간 비공개로 하도록 하겠다"고 설명했다.

    새로운보수당 하태경 책임대표가 지난 7일 국회에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악수를 하고 있는 모습.(사진=윤창원 기자/자료사진)
    하 대표는 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당대당 협의체 구성과 관련 "우리 쪽 창구는 보수재건위원회"라고 밝혔다. 이어 "혁신통합추진위원회에는 지상욱 의원 빠진 자리에 유의동 의원을 보내기로 했다"고 말했다.

    새보수당이 보수 통합의 협상 창구로 당의 리더 격인 유 의원을 내세움에 따라 자유한국당도 카운터파트로 황교안 대표를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두 사람 간 설 연휴를 전후로 한 회동 가능성도 커졌다.

    앞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한 언론 인터뷰에서 "두 사람(황교안-유승민)이 마음을 합치는 것이 중요하다"는 취지로 언급하며 회동 가능성을 열었다.

    이에 대해 윤상현 의원은 "오늘 아침 두 가지 희망의 소식이 날아왔다"며 "박형준 혁통위원장이 원희룡 제주지사에게 보수통합에 힘을 실어줄 것을 요청한 것과 황 대표가 유 의원과 맥주 한 잔을 하고 싶다는 의사를 밝힌 것"이라고 지목했다.

    윤 의원은 "유 의원이 돌아온다면 가장 크게 환영할 것"이라며 "그 분들이 돌아온다는 것은 우리 당에 혁신이 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국당 핵심 관계자도 통화에서 "황 대표가 유 의원에 맥주 회동으로 화답했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