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김수현, '은위' 동구로 '사랑의 불시착 특별출연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방송

    김수현, '은위' 동구로 '사랑의 불시착 특별출연

    뉴스듣기

    초록색 트레이닝복 입은 중국집 배달부 역

    19일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사랑의 불시착'에 특별출연한 김수현 (사진='사랑의 불시착' 캡처)
    배우 김수현이 '사랑의 불시착'에 특별출연했다.

    19일 방송된 '사랑의 불시착' 10회에는 김수현이 특별출연했다. 김수현은 이날 에필로그에서 본인이 주연한 영화 '은밀하게 위대하게'의 주인공 동구로 나타났다. 초록색 트레이닝복과 길게 기른 덥수룩한 머리, 슬리퍼 차림까지 그대로 살렸다.

    정혁(현빈 분)을 데려오라는 총정치국장 리충렬(전국환 분)의 명을 받고 남한에 온 표치수(양경원 분), 박광범(이신영 분), 김주먹(유수빈 분), 장만복(김영민 분)은 즉석 밥과 라면을 먹으며 서울 나들이를 즐겼다. 그러면서도 북한에서 온 걸 티 내지 않고 '자연스럽게 섞이기 위해' 노력했으나 잔뜩 경직된 상태를 보여줘 웃음을 유발했다.

    동구는 번잡한 거리를 걷는 다섯 명 등 뒤로 등장해 "다들 몸에 힘 좀 빼라. 진짜 튀기 싫으면"이라고 말했다. 동구는 "남에 온 지 얼마나 됐어?"라고 물었고 김주먹은 "이틀 됐습니다"라고 답했다. 꼭 데려갈 사람이 있어 남에 왔다는 이야기를 들은 동구는 "쉽지 않은 길을 왔군 기래"라고 말했다.

    장만복이 정체를 묻자 동구는 이들 앞에 얼굴을 보이며 "내레 말이야. 동무들보다 좀 많이 먼저 이곳에 왔지만 도통 지령이 내려오지 않아 오랫동안 기다리고 있는 자, 라고 해둘까"라고 밝혔다. 표치수가 "와~ 동무는 이쪽 사람 같습니다. 적응이 완벽히 끝나셨나 봅니다"라고 하자, 동구는 "뭐, 여기도 다 사람 사는 데다. 너무 두려워 말라"라며 웃었다.

    한껏 여유를 부렸으나, 동구는 금세 "동구야. 배달 안 가고 뭐 해?"라는 중국집 사장의 성화를 들었다. 조금 전까지 진중한 모습과 딴판인 동구를 보고 북한군들은 놀랐으나, 이내 동구는 "내레 동무들에게 선물 하나 하갔어. 최저시급 8590원보다 1100원 많은 9690원의 시급을 받을 수 있고 짜장면, 짬뽕, 군만두 등을 원할 때마다 먹을 수 있는 꿀알바인 동시에 그 누구도 관심을 두지 않아서 정체를 의심받지 않을 수 있는 일자린데 내레 양보하겠어"라며 철가방을 발로 밀어 앞에 두었다.

    동구는 "행운을 빌갔어~"라고 손 인사를 한 채 이들에게서 멀어졌고, 뜀박질을 하며 발 박수까지 치며 사라졌다. 에필로그 후반에는 "특별출연해 주신 하석진, 김수현 님께 감사드립니다"라는 자막이 떴다.

    김수현의 '사랑의 불시착' 특별출연은 지난 5일 알려졌다. 지난해 전역 후 tvN 토일드라마 '호텔 델루나' 마지막 회에 호텔 블루문의 사장으로 특별출연해 화제를 모은 그였기에, 이번 특별출연 역시 관심의 대상이 됐다.

    김수현은 '사랑의 불시착'을 쓴 박지은 작가의 전작 '별에서 온 그대'와 '프로듀사'에서 각각 도민준, 백승찬 역을 연기해 박 작가와 인연을 맺은 바 있다.

    어느 날 돌풍과 함께 패러글라이딩 사고로 북한에 불시착한 재벌 상속녀 윤세리(손예진 분)와 그녀를 숨기고 지키다 사랑하게 되는 북한 장교 리정혁의 절대 극비 러브스토리 '사랑의 불시착'은 매주 토일 밤 9시에 tvN에서 방송된다.

    19일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사랑의 불시착'에 특별출연한 김수현 (사진='사랑의 불시착' 캡처)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