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평화롭던 한예슬 유튜브에 '性대결' 벌어진 까닭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문화 일반

    평화롭던 한예슬 유튜브에 '性대결' 벌어진 까닭

    뉴스듣기

    한예슬 채널에 유튜버 보겸 댓글 달자 '찬반 논쟁'
    보겸 '합동 방송' 요청에 한예슬 구독자들 "경솔하다" 비판
    "연예인 유튜버 중심은 수익이나 구독자보다 이미지"
    "부정적 이미지 가진 유튜버들과는 협력 어려울 것"

    (사진=유튜브 캡처)
    팬들과 소통하는 배우 한예슬씨의 유튜브 채널이 난데없는 '성대결'에 휘말렸다.

    평화롭던 한예슬씨 유튜브 채널 '한예슬 is'에 분란이 생긴 건 지난 11일 구독자 387만명을 보유한 유튜버 보겸이 한예슬 영상에 댓글을 달면서부터다.

    보겸은 한씨가 5일 올린 '폰디먼트' 화보 촬영장 영상에 "예슬누님 꾸벅. '논스톱' 때부터 진짜 열혈광팬입니다. 유튜브도 이렇게 하시네요. 자주 보겠습니다"라고 댓글을 남겼다.

    이후 보겸은 자신의 영상에서 한씨에 대해 "솔직히 내 마음속의 1번"이라며 한씨 영상 밑에 단 댓글을 소개했다. 그러면서 구독자들에게 "화력 조금만…댓글 테러하면 안되고, 예슬이 누나님 찾아가서 구독도 좀 눌러줘라"고 당부했다.

    마지막으로 보겸은 한씨에게 "만약 되신다면 '보겸이 간다'에 처음 출연해주신다면 너무 감사한 부분이다. 그냥 (제) 댓글에 하트 한번만 남겨주시면 좋겠다"고 '합방'(합동방송)을 제안했다.

    구독자들은 보겸이 한씨 영상에 남긴 댓글에 '좋아요'를 눌러 약 1만여개의 댓글 중 해당 댓글이 가장 위에 자리잡아 눈에 띄도록 했다. 그러나 여성이 주를 이루는 한씨 유튜브 채널 구독자들은 이에 반대하고 나섰다. 앞서 보겸은 데이트폭력 의혹과 여성을 대상화하는 콘텐츠 등으로 논란에 휩싸인 바 있다. 보겸의 유행어 '보이루'는 일부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여성 비하의 뜻으로 변형되기도 했다.

    한 네티즌(닉네임: dk****)은 "본인 팬들에게 화력 요청한 것부터 뒷일을 생각하지 않은 일 같다. 본인이 '합방'하고 싶으면 정식으로 요청을 해야지 팬들한테 화력요청하면 당연히 그 사람 채널로 몰려가서 댓글창 점령할 거라는 생각은 안해봤나. 욕이나 협박만 강요가 아니라 그런 분위기 만들어가는 것도 강요"라고 비판했다.

    또 다른 네티즌(닉네임: So****)은 평소 보겸 콘텐츠의 문제점을 지적하며 "보겸 방송이 남녀불문하고 즐길 수 있을 정도로 무해하고 건전한 콘텐츠가 주류이자 목표였다면 몰려온 팬들 성비가 이렇지는 않았을 것이다. 한예슬이 여성혐오자도 분간 못할까봐 관심 가져달라고 하나"라고 꼬집었다.

    반면 보겸 구독자들은 "우리 보겸이 형 좋은 사람이다. '합방' 한 번 해달라"는 요청부터 "보겸 이미지 좋고 실례될 일 하나 없다"는 반박까지 다양한 의견을 펼쳤다.

    업계에 따르면 실제로 유튜브에 진출한 연예인에게 구독자가 많은 유튜버들이 '합방'을 제안하는 경우도 많다. 그러나 이번 사건처럼 같은 유튜브 시장에 속해있을지라도 개인 단위 유튜버와 연예인 유튜버 간 협력은 다소 상충될 수 있다는 분석이다. 특히 해당 유튜버가 부정적인 이미지를 갖고 있을 경우 더욱 그렇다.

    하재근 문화평론가는 "유튜브를 하는 유명 연예인들은 개인 유튜버들과 달리 인지도를 높여 구독자를 늘려 수익을 내는 게 목적이라고 보기 어렵다"면서 "팬들이나 대중 사이 긍정적인 이미지를 구축하는 게 중심이고, 이 자체가 활동의 중심이 아니기 때문에 굳이 위험을 감수할 이유가 없다"고 설명했다.

    이어 "연예인들이 유튜브에 뛰어들었다고 해도, 어쨌든 그들은 이미지가 수익과 직결되는 직업이라 유튜브 안에서도 조심스럽다. 구독자를 모으기 위해 자극적이고, 선정적인 콘텐츠를 하는 유튜버들과는 더더욱 엮이기가 어려울 것"이라고 전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