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전두환 재판 장동혁 부장판사 총선행 '재판 지연 불가피'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광주

    전두환 재판 장동혁 부장판사 총선행 '재판 지연 불가피'

    뉴스듣기

    다음 재판 일정 연기…정기 인사 때까지 임시재판부 체제

    사자명예훼손혐의를 받고 있는 전두환 전 대통령 (자료사진=박종민 기자)
    사자 명예훼손 혐의로 기소된 전두환 씨의 재판을 맡았던 부장판사가 총선 출마를 위해 퇴직함에 따라 재판이 상당기간 지연될 것으로 보인다.

    15일 광주지방법원 등에 따르면 장동혁(51·사법연수원 33기) 광주지법 부장판사의 사직서가 오는 4월 총선 출마를 위한 공직사퇴 시한인 이날 수리됐다.

    지난해부터 21대 총선 출마자로 거론돼 온 장 부장판사는 지난 10일 사직서를 제출했다.

    장 부장판사는 대전에 있는 한 법무법인에서 변호사로 활동할 예정이며 오는 4월 자유한국당 후보로 총선 출마를 할 것으로 보인다.

    장 부장판사의 퇴직으로 전두환 씨의 형사 재판 지연도 불가피해졌다.

    장 부장판사는 광주지법 형사 8 단독 재판부로 그동안 회고록을 통해 5·18 당시 헬기 사격을 목격했다고 증언한 고 조비오 신부의 명예를 훼손한 혐의로 불구속 기소된 전두환 씨의 형사재판을 맡아왔다.

    법원은 일단 오는 2월 10일로 예정된 전 씨에 대한 다음 재판을 연기했다.

    법원은 정기인사 때 까지는 임시 재판부 체제로 운영할 예정이다.

    이후 새 재판부가 본격 재판을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

    전 씨의 재판이 증인신문만 8차례 진행되는 등 1년 정도 걸려온 것을 감안하면 새 재판부가 그동안 공판 서류를 검토하는 데만도 상당한 시간이 걸릴 것으로 예측된다.

    이 때문에 오는 5월 5·18 40주기를 앞두고 1심 재판이 마무리되기는 쉽지 않아 보인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