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스타강사 주예지 '용접공 비하' 논란 일파만파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문화 일반

    스타강사 주예지 '용접공 비하' 논란 일파만파

    뉴스듣기

    (사진=SBS 제공)
    입시 관련 유튜브 방송으로 이름을 널리 알린 스타 강사 주예지 씨의 '용접공 비하 발언' 논란이 번지고 있다.

    온라인 커뮤니티 디시인사이드 주예지 갤러리 측은 14일 낸 성명문에서 "직업에는 귀천이 없다고 했다. 팬들은 이번 일로 현장에서 사명감을 가지고 근무하시는 많은 용접 기술직 종사자분들께서 얼마나 큰 상처를 받으셨을지 말로 표현할 길이 없다"고 지적했다.

    앞서 주 씨는 지난 13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라이브 방송 도중 수능 관련 설명을 하면서 "7등급이 나온 건 3점 문제도 틀렸다는 것 아닌가. (공부를) 안 한 거다. 그럴 거면 용접을 배워 호주에 가야 한다. 돈도 많이 준다"고 말했다.

    당시 방송을 시청하던 누리꾼들은 이를 두고 특정 직업군을 비하했다고 비판했다. 더욱이 그의 이름이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도 오르내리면서 이 발언은 비하 논란으로 번졌다.

    해당 발언이 널리 알려지면서 예정됐던 라디오 방송 출연까지 취소되는 등 논란은 확산되고 있다.

    당초 주 씨는 이날 오후 SBS 파워FM '배성재의 텐' 특집 녹음에 출연할 예정이었지만, 그의 발언 논란이 번지면서 해당 방송 녹음도 취소된 것으로 전해졌다.

    주예지 갤러리 측은 "아이들의 미래를 선도하는 강사이니 만큼, 향후 언행에 대한 품위를 지켜 주길 간절히 바라는 바"라며 주 씨의 사과를 촉구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