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이국종에 욕설 파문, 경기도 발끈… "갑질·돈만 보는 천박한자"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회 일반

    이국종에 욕설 파문, 경기도 발끈… "갑질·돈만 보는 천박한자"

    뉴스듣기

    이재명 측근들과 경기도청 간부들 SNS 통해 유희석 원장 비판
    김용 전 대변인 "한국을 떠날 분은 이 교수 아닌 유 원장"
    도청 간부 등 "의료계 기득권층 개혁 검찰개혁만큼 어려워"

    지난해 8월 29일 오후 경기도청 잔디광장에서 열린 ‘응급의료전용헬기 종합시뮬레이션 훈련’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이국종 아주대학교병원 권역외상센터장과 악수를 하고 있다.(사진=경기도 제공)
    유희석 아주대 의료원장의 이국종 교수(아주대병원 권역외상 센터장)에 대한 욕설 파문과 관련, '닥터헬기'로 이 교수와 인연을 맺어 온 이재명 경기지사의 측근들과 경기도청 간부들이 유 원장의 행태를 비판하고 나섰다.

    김용 전 경기도 대변인은 13일 저녁 자신의 페이스북에 "작년 국회 안행위의 국정감사장에서 참고인으로 출석했던 이국종 교수님의 발언이 당시 마음에 걸렸다"면서 "침울하고 힘없이 '여기까지인가 보다' 라고 의기소침하던 이 교수의 심정을 이제야 알 것 같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환자의 생명권과 응급의료현장의 시스템 개선을 위해 자신을 돌보지 않는 한 사람에게 감사와 보상은 고사하고 쌍욕 세례를 퍼붓는 병원장의 갑질행태가 참으로 유감스럽다 한국을 떠날 분은 이 교수가 아니라 유 원장이다. 이 교수 힘내라"고 응원했다.

    김성태 경기관광공사 이사는 이날 SNS에 유 원장의 막말인 '때려쳐, 이 XX야' 제목의 기사를 링크하며 "우리는 언제쯤 진짜 영웅들이 영웅 대접을 받는 시대를 받는 시대를 만들 수 있을까" 라고 전했다.

    이 지사 선거캠프 소속으로 경기도청 간부인 A씨도 페이스북에 "감히 경기도, 대한민국의 김사부를 함부로 욕하는 막되먹은 자 누군가. 환자를 돈으로만 보는 천박한 자" 라고 피력했다.

    경기도청 간부 B씨는 SNS를 통해 "검찰개혁만큼 어려운 것이 의료계 기득권층의 개혁" 이라며 "아주대 의과대학과 병원의 대외적 위상을 높인 이 교수에게 막말하는 저 강심장은 누구인가. 이 교수님, 삶이 그대를 속일지라도 현실의 벽에 좌절말고 힘내시라. 국민들이 열렬히 응원한다"고 밝혔다.

    한편, 유 원장이 이 교수에게 욕설과 막말을 하는 녹음파일이 공개된 후 논란이 일고 있다.

    MBC는 13일 유 원장이 이 교수에게 "때려치워, 이 XX야. 꺼져. 인간 같지도 않은 XX 말이야. 나랑 한 판 붙을래 너?" 라고 말하는 내용이 담긴 녹음파일을 공개했다.

    이 교수는 지난해 경기도 국정감사 당시 병원이 권역외상센터에 지원되는 예산 20여억 원을 제대로 쓰지 않아 인력난에 허덕이고 있다고 폭로하는 등 병원측의 비협조로 중증외상환자의 치료에 어려움을 겪는다는 입장을 지속적으로 제기한바 있다.

    경기도는 지난해 전국 처음으로 응급의료 전용 24시간 '닥터헬기'를 도입해 운영 중으로, 이와관련 이 교수는 "대한민국 항공의료의 새로운 지평을 열었다"며 경기도에 여러차례 감사를 표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