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CES2020] 화두는 AI와 로봇…주목은 모빌리티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기업/산업

    [CES2020] 화두는 AI와 로봇…주목은 모빌리티

    뉴스듣기

    AI·로봇을 허브로 가전과 차량까지 연결된 세상 선보여
    자동차의 미래는 개인용 비행체와 도시 구축으로 확대

    세계 최대 가전·IT 전시회로 꼽히는 CES 2020에서 화두는 인공지능(AI)과 로봇이었다. 현지시간 10일 나흘간의 일정을 마친 이번 전시에서 가장 주목을 끈 분야는 모빌리티로 평가된다.

    ◇AI·로봇을 허브로 가전과 차량까지 연결된 세상 선보여

    삼성전자와 LG전자는 라이프스타일에 맞춘 AI를 탑재한 가전과 로봇까지 선보이며 AI 홈을 넘어 스마트 시티 구상 등을 제시했다. AI를 허브로 강화된 IoT 세상을 선보인 것이다.

    CES 2020에서 삼성전자 프로모터가 관람객들에게 지능형 컴퍼니언 로봇(Companion Robot) ‘볼리(Ballie)’를 소개하고 있다.(사진=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는 기조연설에서 지능형 반려봇 ‘볼리’를 등장시켜 사용자 명령에 따라 집안 곳곳을 모니터링하고 스마트폰, TV 등과 연동해 다양한 홈 케어를 수행하는 모습을 제시했다.

    LG전자 모델들이 ‘클로이 테이블(CLOi’s Table)’ 전시존에서 고객들이 식당에서 경험할 수 있는 다양한 로봇 서비스를 소개하고 있다.(사진=LG전자 제공)
    LG전자는 ‘어디서든 내집처럼’을 주제로 인공지능으로 제품과 서비스를 연결한 라이프스타일을 선보이는 LG씽큐 존을 꾸몄다.

    전시 공간에 마련된 레스토랑에서 접객, 주문, 음식조리, 서빙, 설거지 등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는 로봇들도 체험하게 했다.

    야외 부스를 차린 구글은 삼성·LG전자를 비롯해 글로벌 제조사들의 기기를 구글 어시스턴트로 작동하는 모습을 소개했다. 각 가전업체 부스에 ‘구글 가이’을 배치해 연동성도 강조했다.

    아마존은 알렉사를 탑재한 차량 3대를 전시해 모빌리티 분야로의 확대를 선보였다. 알렉사 이용자라면 차 안에서도 집 안을 제어할 수 있고, 주유소에서 음성을 통해 아마존 페이 결제도 가능했다.

    삼성전자도 5G 기반의 디지털 콕핏을, SK텔레콤은 자사 인공지능 등을 탑재한 차량용 통합 인포테인먼트(IVI)를 이번에 전시했다. SK텔레콤 박정호 사장은 국내 ICT 업계의 ‘AI 초협력’도 제안했다.

    ◇자동차의 미래는 개인용 비행체와 도시 구축으로 확대

    자동차 업체들은 차량 제조와 단순한 자율주행을 넘어선 더 큰 그림을 그렸다. 현대차그룹은 개인용 비행체(PAV)를 기반으로 한 미래 교통 문제 해결 방안을 제시했다.

    도요타는 일본 후지산 주변에 70만8천㎡ 규모의 스마트 시티 '우븐 시티'를 내년 초 착공해 자율주행과 로봇, 퍼스널 모빌리티, 스마트홈 등을 구현할 계획도 내놨다.

    반대로 전자·통신·IT 업계도 커넥티드 카와 미래형 자율주행 등을 선보이며 경계가 사라진 미래 모빌리티에 도전장을 내민 모습이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