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박원순, 'CES' 서울 유치 희망…"최첨단 IT도시, 개최 최적"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회 일반

    박원순, 'CES' 서울 유치 희망…"최첨단 IT도시, 개최 최적"

    • 2020-01-09 10:00
    뉴스듣기

    박원순 서울시장과 게리 샤피로 회장. (사진=서울시 제공)
    박원순 서울시장이 세계 최대 IT·가전전시회 'CES·Consumer Electronics Show) ' 서울 유치 의사를 밝혔다.

    CES 2020 참석차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를 순방 중인 박 시장은 8일 게리 샤피로(Gary Shapiro) 미국소비자기술협회·CTA 회장과 비공개 면담을 갖고 '스마트시티'를 주제로 한 'CES Seoul' 유치 의사를 구체화했다.

    박 시장은 지난해 서울을 방문한 카렌춥카 CTA 부회장과 만난데 이어 이날 게리 샤피로 회장을 만나 "서울이 마이스·MICE 유치 세계3위 도시로서 각종 전시시설과 호텔, 문화 인프라가 세계적 수준으로 갖춰져 있고, 다른 도시들의 모델이 될 만한 최첨단 IT도시로서 CES 개최에 최적"이라는 점을 강조했다.

    서울시 관계자는 "게리 샤피로 회장이 이미 서울을 여러 번 방문해 이런 점에 대해 잘 알고 있다"며 "특히 서울의 컨벤션 시설이나 공항 인프라 접근성에 대해 높이 평가하고 향후 논의를 해보자는 등 다양한 의견을 나눴다"고 말했다.

    서울시는 또 "서울시 혁신성장위원회 위원장인 진대제 전 정보통신부장관에 따르면, 게리샤피로 회장과 박 시장 면담 이후 CES 서울과 관련해 진 전 장관과 샤피로 회장이 추가적인 면담을 가진 자리에서 샤피로 회장이 '내부 절차를 거쳐야 하지만, 박 시장의 제안을 긍정적으로 생각하고 있다'고 답했다"고 덧붙였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