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WSJ "미국, 한국에 방위비 합당계획 제시해야"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미국/중남미

    WSJ "미국, 한국에 방위비 합당계획 제시해야"

    뉴스듣기

    "한국은 4~8% 증액 제안"

    (사진=연합뉴스)
    미국이 올해 한국의 주한 미군 방위비 분담금을 증액하기 위해서는 합당한 비용 계획을 제시하는 게 관건이라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신문은 "한국에 더 많은 부담을 지우기 위해서는 미국이 '쇼핑리스트'를 제시해야 한다"면서 "먼저 증액분을 어떻게 사용할지 지출 계획부터 마련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한미 협상팀은 방위비분담 협상을 이번 달 미국에서 개최할 예정으로 있다. 앞서 지난달 17∼18일 서울에서 협상을 벌였지만 합의에 이르지 못한 상태다.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는 지난해 분담금(1조389억원)의 5배가 넘는 50억 달러(약 5조9천억원)를 요구했다가 최근 액수를 낮춘 것으로 관측된다.

    미국 측은 비전통적인 지출항목들을 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한미 연합군사훈련과 관련된 미군 부대·장비의 이동 비용에 대해서도 한국의 추가 부담을 요구했다고 WSJ은 전했다.

    이에 맞서 한국은 지난해 대비 4~8% 증액된 금액을 제시했다고 WSJ은 양국 협상 관계자를 인용 보도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