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씨리얼] 일하는 여성들, 쓰고, 말하고, 모여라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취업/직장인

    [씨리얼] 일하는 여성들, 쓰고, 말하고, 모여라

    뉴스듣기

    '좀 일해본' 언니들의 진심어린 조언

    ‘나댄다’, ‘독하다’는 말은 왜 주로 여성들에게 쓰일까요? 여성들은 왜 그 말을 들을 때 부끄러움을 느낄까요?

    여성이 꿈을 크게 가지려 할수록 돌아오는 말은 대체로 응원보다는 이런 식의 표현들이었습니다. 꿈을 키워보려고 주변을 돌아보면 나이가 들어서까지 일하는 여자 선배는 거의 없고, 있다면 정말로 ‘독하게 마음먹고’ 불합리한 조직문화에 자신을 맞추거나 사생활을 포기한 사람들이었습니다.



    그래서일까요? 요즘 서점에 가면 각종 분야에서 한 솜씨 하는 30, 40대 여성들이 펴낸 ‘일’하는 이야기를 심심찮게 볼 수 있습니다. 주변을 살필 틈도 없이 정신없이 일하던 여성들이 짬을 내서 ‘펜’을 든 겁니다. <우리가 서로에게 미래가 될 테니까>, <출근길의 주문>, <일하는 마음> 등 이러한 책들은 자기계발서 보다는 에세이에 가깝습니다. 단순히 일하는 노하우를 가르쳐주는 것이 아니라 일하는 ‘마음가짐'을 이야기하기 때문입니다.

    이러한 책들은 하나같이 말합니다. "나는 외로웠지만, 당신을 챙기겠습니다." 한국 사회에서 일하는 여성으로 살아갈 후배 여성들을 향해, 자신의 경험을 공유하고 또 챙겨주는 ‘선배’의 조언. 적어도 2019년 한국에서 이런 선배 여성들이 글을 쓰고 말한다는 의미는 결코 작지 않아보입니다.

    씨리얼은 시리즈의 지난 편에서 국내 기업에 여성 고위 임원이 없을 수밖에 없는 이유를 살펴봤습니다.. 이번에는 일하고자 하는 여성들의 의지를 억눌러 온 '문화'에 대해 듣고자 합니다.

    여성 커뮤니티 서비스를 만든 빌라선샤인 홍진아 대표와 일하는 여성들의 든든한 백이 되어주고 있는 노동법 전문가 김민아 노무사와 대화를 나눴어요. 남녀를 불문하고 진로를 고민하고 있는 사람들, 사회초년생이라면 반드시 봐야 할, 사회생활 좀 해 본 언니들의 이야기입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