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에드가 KO로 꺾은 정찬성 "타이틀 도전권 달라"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스포츠일반

    에드가 KO로 꺾은 정찬성 "타이틀 도전권 달라"

    뉴스듣기

    사진=이한형 기자
    '코리안 좀비' 정찬성(32, 코리안좀비 MMA)이 호쾌한 KO승을 거뒀다.

    정찬성은 21일 부산 사직실내체육관에서 열린 UFC 부산대회 메인이벤트 페더급 경기(5분 5라운드)에서 프랭키 에드가(38, 미국)를 1라운드 3분 18초 만에 KO로 꺾었다.

    정찬성의 주제곡 '더 좀비'가 울려퍼졌다. 관중석이 환호성으로 뒤덮인 가운데 등장한 정찬성은 포효한 뒤 옥타곤에 들어섰다. 관중석 곳곳에는 태극기가 휘날렸다.

    경기는 오래 가지 않았다.

    사진=이한형 기자
    1라운드. 정찬성은 에드가의 테이크다운을 여러 차례 방어했다. 그러자 기회가 왔다.

    정찬성은 좌우 연타로 에드가를 넘어뜨린 뒤 그라운드에서 무차별 파운딩을 퍼부었다. 잠시 스탠딩 상황으로 전환됐지만 에드가는 또다시 정찬성의 펀치를 맞고 휘청거리며 넘어졌다. 정찬성이 파운딩을 쏟아내자 심판이 경기를 중단시켰다.

    정찬성은 옥타곤 인터뷰에서 "한국에서 하는 대회라서 압박감이 없었느냐"는 질문에 "이전 대회들에서 메인이벤트에 섰던 경험이 나에겐 연습이 됐다. 입장할 때 신경쓰지 않으려고 노력했다"고 말했다.

    이어 "옥타곤에 올라오기 전까지 25분을 다 싸운다고 생각했는데 타격코치 에릭 차, 그래플링 코치 에릭 알바라신이 그럴 일 없다고 했다"고 덧붙였다.

    또 "어퍼컷이 생각한대로 들어갔고, 그래플링도 평소 연습을 많이 했다"며 "이전 경기에서 헤나토 모이카노를 이겼을 때 주변에서 운이 좋았다고 얘기했다. 하지만 이번엔 운이 아니다. 챔피언 알렉산더 볼카노프스키와 붙고 싶다"고 말했다.

    이번 대회에는 한국인 파이터 7명이 총출동했다. 한국인 파이터의 성적표는 5승 2패다. 정찬성, 강경호, 정다운, 박준용, 최승우는 승리했고, 마동현, 최두호는 패했다.

    더 클릭!

    사진=이한형 기자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