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경제 일반

    코트라 "내년 韓수출 3% 증가 전망"

    뉴스듣기

    코트라 수출 전망·2020사업전략 발표…"올해 수출 10.7% 감소"
    내년 수출 플러스 전환 총력…소재부품장비 역량 강화 지원

    코트라(KOTRA)는 내년 한국 수출이 올해보다 3%가량 증가하며 5천500억달러를 웃돌겠다고 전망했다.

    내년에는 반도체, 자동차 등 주력품목과 바이오, 화장품과 같은 신성장 품목이 한국 수출을 함께 이끌어가겠다고 예상했다.

    코트라는 18일 내놓은 '2020년 글로벌 경제환경 변화와 수출 전망'에서 올해 한국 수출은 지난해보다 10.7% 줄어든 5천402억달러에 그치겠다고 추산했다.

    앞서 한국무역협회가 올해 수출은 전년보다 10.2% 감소한 5천430억달러가 될 것이라고 전망한 것보다 조금 더 줄어든 수치다.

    한국 수출은 지난해 12월부터 지난달까지 12개월 연속 감소했다. 올해 11월 누계 기준 수출 증감률은 -10.7%다.

    내년에는 올해의 기저효과에 주력품목과 신성장 품목 수출이 함께 늘면서 올해보다 약 3% 증가하며 5천500억달러를 넘어서겠다고 예측했다.

    이는 코트라의 전 세계 해외무역관을 활용해 바이어·주재상사 등 789개 정보원의 의견을 종합한 결과다.

    지역별로는 일본(-1.4%)을 제외한 북미, 중국, 신시장 등 대부분 지역으로의 수출이 늘겠다고 봤다.

    미중 무역분쟁으로 올해 부진했던 대(對)중국 수출(2.1%)로 소폭 회복되고 유럽(5.7%)과 북미(4.2%) 등 주요 시장과 동남아시아국가연합(ASEAN·3.5%), 인도(8.1%), 중남미(1.1%), 중동(3.1%), 독립국가연합(CIS·2.9%), 아프리카(6.4%) 등 신시장 수출이 호조세를 보일 전망이다.

    품목별로는 중국·인도와 같은 신흥국의 인프라 투자 확대와 중동·유럽·러시아의 액화천연가스(LNG) 개발에 힘입어 일반기계, 선박류, 반도체 수출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했다. 반면에 석유화학, 석유제품은 저가 셰일가스 공급과 바이오 연료 비중이 늘면서 어려움을 겪겠다고 내다봤다.

    코트라는 내년에는 수출 구조를 다변화하고 지원 체계를 고도화해 중소·중견기업의 해외시장 진출과 글로벌 일자리 창출을 선도하는 사업전략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무엇보다 수출 플러스 전환에 사활을 걸고 새로운 수출동력을 창출할 방침이다.

    이를 위해 전자상거래 수출 품목을 소비재 중심에서 소재·부품·장비로 분야로 확장하고, 디지털 서비스 교역 지원을 강화한다. 산업별·진출단계별로 다양하게 발생하는 애로는 조기에 해소하고 시장 기회를 중점적으로 활용할 수 있는 '산업별 맞춤형 프로그램'도 운영한다.

    국내외 수출 관련 기관과의 협업을 통해 수출 지원 대상 기업 수는 2만개에서 3만개로 확대한다. 맞춤형 지원을 강화해 수출기업 수를 올해 9만8천개에서 내년 10만개 이상, 중소·중견기업 평균 수출액은 202만달러에서 220만달러로 늘리는 것을 목표로 삼았다.

    일본의 수출규제를 계기로 중요성이 강조된 소재·부품·장비 산업의 고도화를 위해 '소재·부품·장비 수출 전문기업 육성 사업'을 신설한다.

    코트라는 "산업 경쟁력을 강화하려면 수출뿐만 아니라 수입, 투자 유치, 인수합병(M&A) 등 다각도 지원이 필요하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내년에는 올해 구축한 빅데이터를 본격적으로 활용하고 산업별로 코디네이터를 신설해 해외 진출 지원체계를 혁신한다. 특히 산업별 코디네이터가 기업 분석을 바탕으로 상시 관리에 들어가는 촘촘한 서비스를 선보일 예정이다.

    전 세계적인 보호무역주의와 신흥국 수입대체정책 등으로 글로벌 가치사슬(GVC) 체계가 재편되는 상황에서 한국 기업이 기회를 놓치지 않도록 관련 사업예산은 2019년 50억원에서 내년 93억원으로 증액했다. 지역별 기회 요인을 분석해 GVC 지원기업 수도 올해의 두배 수준인 3천개로 확대한다.

    해외 취업 지원의 성과를 높이고 스타트업의 세계진출 성공사례를 창출하기 위해 팔을 걷어붙인다.

    코트라는 기존 해외 취업 성과가 큰 지역에서 사업을 확대하고 대외 협업을 늘려 2020년 해외취업자 수 1천150명을 달성한다는 목표를 세웠다.

    권평오 코트라 사장은 "경자년의 '경(庚)'은 중국어 발음상 '새롭게 시작한다'는 의미로 통한다"며 "2020년은 한국 수출이 다시 변화를 맞이해 새롭게 시작하는 한 해가 될 것이다"고 밝혔다.

    이어 "십이간지 중 첫 번째인 쥐의 날렵한 움직임처럼 한국 기업이 세계시장에서 새로운 틈새를 찾아서 뚫고 나아가는 새해 만들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