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경북 원전해체연구소 유치…절반의 성공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대구

    경북 원전해체연구소 유치…절반의 성공

    뉴스듣기

    [대구CBS 연말결산③]
    경북도, 혁신원자력연구단지 설립으로 돌파구 찾는다

    ※ 대구CBS는 2019년 한 해를 보내면서 다사다난했던 지역 현안사업을 중점적으로 정리하고 결산하는 보도기획 시간을 마련했다. [편집자 주]
    글 싣는 순서
    ① 15년째 끌어 온 대구신청사, 시민의 손으로 선정
    ② '될까 말까' 의심 떨쳐낸 TK통합신공항…이전지 선정 코앞
    ③ 경북 원전해체연구소 유치…절반의 성공
    (계속)

    원전해체연구소 조감도 (사진=자료사진)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의 핵심인 원전해체연구소 입지를 둘러싼 지자체간 유치 경쟁은 연초부터 뜨거웠다.

    경상북도는 전국 최다 원전 보유(12기), 한국수력원자력본사와 방폐장 등이 위치하고 있다는 점을 앞세워 원해연 유치에 총력전을 폈다.

    그리고 지난 4월 15일 정부 발표 결과는 분리 설치(경수로는 부산·울산으로, 중수로는 경주로)로 결정됐다.

    경북도와 경주시는 경주시 감포읍 일원 1만7천㎡의 부지에 중수로 해체개발과 산학연·국제협력 등의 기능을 갖춘 중수로 원전해체연구소를 설립하겠다고 밝혔다.

    경북도는 중수로의 경우 경수로에 반해 세계적으로 해체 실적이 없는만큼 세계 최초의 중수로 원전해체연구소 설립을 통해 오히려 62조 원의 세계시장을 선점할 수 있는 기회가 될 있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분원 성격의 반쪽짜리 유치, 사실상 원전해체연구소 유치가 실패로 끝나면서 경북도민의 상실감은 컸다.

    특히, 경주지역의 반발은 거셌다.

    경주시의회는 발표 다음날인 16일 긴급기자회견을 갖고 "정부의 결정은 연구소 본래의 기능을 무시하고 지역 갈등을 조장하는 최악의 결정"이라며 "경주시민을 우롱한 정부의 발표에 분노한다"고 밝혔다.

    혁신 원자력기술연구원 조감도 (사진=자료사진)
    경북도는 원해연 사업과 연계해 경주지역에 가칭 '방폐성폐기물 정밀분석센터' 건립을 국책사업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아울러 원전 해체와 함께 원전 수출을 통해 경북을 원자력 산업의 메카로 조성하겠다는 계획을 밝히며 돌파구 찾기에 적극 나섰다.

    경북도는 오는 2028년까지 7천200억 원을 투입해 경주 감포 국제 에너지연구단지 안에 가칭 '혁신 원자력기술연구원' 건립해 상업용 소형원자로 개발에 집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상업용 소형원자로는 오는 2025년까지 1천기 건설, 세계적으로 400조 원 규모의 시장이 형성될 것으로 전망됐다.(국제원자력기구 IAEA 분석)

    이같은 계획은 지난달 정부의 국책사업으로 최종 확정되면서 날개를 달았다.

    총사업비 규모도 8200억 원으로 1천억 원이 증가됐다.

    이철우 경북지사는 "지역에 축척돼 있는 원자력 인프라와 인력을 적극 활용해 경주를 세계속의 혁신적인 R&D연구기관으로 만들겠다"고 밝혔다.

    원전 해체를 넘어 원전 수출까지, 더 큰 그림을 그리겠다는 경상북도.

    절반의 성공으로 끝난 원전해제 연구소 유치의 남은 반쪽을 채우는 것은 이제 경북도의 몫으로 남겨져 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