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EBS "'보니하니' 최영수-박동근 출연 즉각 정지"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방송

    EBS "'보니하니' 최영수-박동근 출연 즉각 정지"

    뉴스듣기

    EBS는 '보니하니' 폭행-욕-성희롱 논란이 일자, 11일 저녁 사장 명의의 사과문을 올렸다. 앞서 제작진은 실제 폭행은 없었고 장난이었다는 식의 사과문을 올렸다가 더 큰 비난을 받았다. (사진=EBS '보니하니' 공식 홈페이지 캡처)
    EBS 간판 프로그램 '생방송 톡!톡! 보니하니'(이하 '보니하니')에 폭행, 욕설, 성희롱 논란이 불거진 가운데, EBS는 김명중 사장 명의로 사과문을 내어 문제가 된 출연자인 개그맨 최영수-박동근을 즉각 출연 정지하겠다고 밝혔다.

    EBS는 11일 저녁 사과문을 내어 "EBS 인기 프로그램인 '보니하니'의 최근 유튜브 인터넷 방송에서 폭력적인 장면과 언어 성희롱 장면이 가감 없이 방송되어 주요 시청자인 어린 학생들을 비롯한 시청자 여러분들에게 심한 불쾌감과 상처를 드렸다. EBS는 사태의 심각성을 엄중하게 받아들이고 책임을 통감하고 있다"라고 전했다.

    EBS는 "이번 사고는 출연자 개인의 문제이기에 앞서 EBS 프로그램 관리 책임이 크다. EBS도 도저히 있을 수 없는 일이 일어났다는데 충격과 함께 큰 책임을 느끼고 있다"라며 △모든 프로그램 출연자 선정 과정 전면 재검토 △프로그램 관련자에 대한 책임을 묻고 징계 등 후속 조처 진행 △사고 원인 철저히 파악해 제작 시스템 정비 등을 약속했다.

    EBS는 "향후 이런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더욱 엄격하고 주의 깊게 프로그램을 제작하겠다. EBS를 믿어주신 시청자 여러분께 다시 한번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라고 강조했다. 이 사과문은 보니하니 공식 홈페이지에도 팝업으로 게시됐다.

    지난 10일, '보니하니' 유튜브 계정에 올라온 라이브 영상에는 '당당맨'으로 출연 중인 개그맨 최영수가 '하니' 역의 채연에게 주먹을 휘두르는 듯한 장면이 담겼다. 먹니 역의 박동근이 채연을 대하는 영상도 논란이 됐다. 박동근이 "하니는 좋겠다~ 보니(이의웅 분)랑 방송해서. 보니는 잘생겼지 착하지~ 너는"이라고 하자, 채연이 "무슨 대답을 듣고 싶어요?"라고 물었고, 박동근은 "너는, 너는 리스테린 소'독한 년'"이라며 난데없이 욕을 했다. 다시 한번 묻는 채연에게 박동근은 "독한 년"이라고 재차 말했다.

    앞서 지난 10월 게시된 영상에서도 박동근이 채연의 목덜미를 잡으며 위협하는 장면이 담겼다. 이 영상에는 경찰 마스코트 그림과 함께 '학교폭력 국번 없이 117'이라는 자막이 나갔다. 이밖에도 박동근이 여성 출연자 얼굴에 생수를 뿌리는 장면이 많은 비판을 받고 있다.

    '보니하니' 제작진은 10일자 라이브 방송 영상 게시를 중단하고 사과문을 냈다. 제작진은 "매일 생방송을 진행하며 출연자들끼리 허물없이 지내다 보니 어제는 심한 장난으로 이어졌다"라며 "이 과정에서 위협적으로 느껴지는 부분이 있었고 이는 분명한 잘못이다. 좀 더 주의를 기울이지 못한 점 깊이 사과드린다"라고 밝혔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