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박항서 매직' 베트남, 60년 만의 SEA게임 우승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축구

    '박항서 매직' 베트남, 60년 만의 SEA게임 우승

    뉴스듣기

    박항서 감독. (사진=연합뉴스)
    '박항서 매직'이 베트남 축구를 60년 만에 동남아시아 정상에 올려놓았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축구대표팀은 10일(한국시간) 열린 SEA게임(동남아시세안게임) 결승에서 인도네시아를 3대0으로 격파하고 정상에 올랐다.

    SEA게임은 베트남에 특별한 의미가 있는 대회다.

    동남아시아 최고의 스포츠 이벤트로 베트남은 1959년 이후 우승이 없다. 60년 전 우승도 베트남 통일 이전 월남 시절이었다. 지난 1월 한국에 잠시 돌아왔을 때도 박항서 감독이 스즈키컵과 함께 언급한 대회.

    빠듯한 일정으로 박항서 감독은 최근 A대표팀에 치중했다. 대신 이영진 수석코치가 SEA게임에 나설 22세 이하(U-22) 대표팀을 지도했다. 사실상의 이원화 운영이었지만, 중요한 순간에는 박항서 감독이 팀을 지휘했다.

    이미 박항서 감독과 함께 23세 이하(U-23) 아시아 챔피언십 결승 진출,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4강, 스즈키컵 우승, 아시안컵 8강이라는 역사를 쓴 베트남은 동남아시아 최강이었다.

    조별리그를 4승1무로 통과했다. 특히 최종전에서는 태국과 무승부를 기록하며 탈락의 쓴 잔을 선물했다. 준결승에서는 캄보디아를 4대0으로 완파했다.

    결승 상대는 이미 조별리그에서 2대1로 꺾었던 인도네시아.

    두 번째 대결도 베트남의 완승이었다. 베트남은 전반 39분 도안 반 하우의 헤딩골로 앞서나갔다. 이어 후반 14분 도 훙 둥이 추가골을 터뜨렸다. 후반 28분에는 도안 반 하우가 쐐기골까지 터뜨렸다.

    박항서 감독은 후반 32분 주심의 판정에 항의하다 퇴장을 당했다. 이미 3대0으로 승부가 길린 상황이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