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송병기-文행정관' 엇갈린 해명·수상한 행적…꼬리문 의혹들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건/사고

    '송병기-文행정관' 엇갈린 해명·수상한 행적…꼬리문 의혹들

    뉴스듣기

    靑 '김기현 첩보' 발표에도 풀리지 않는 의문점
    "제보 받았다" vs "먼저 물어왔다" 엇갈린 해명에…
    靑·송병기·황운하, 수사前 수상한 행적까지

    김기현 전 울산시장 관련 첩보의 생성 경위를 두고 청와대와 송병기 울산시 경제부시장의 주장이 엇갈리고 있다. 청와대는 송 부시장으로부터 제보를 받았다고 설명한 반면, 송 부시장은 청와대에서 먼저 동향을 물어봤다고 정반대로 해명했다.

    이밖에도 청와대의 설명을 따져보면 '하명수사' 의혹을 해소하기에는 부족한 부분이 적지 않다. 문제가 된 2017년 당시 송 부시장의 행적을 봐도 통상적인 동향 전달을 넘어 정치적 목적의 제보를 의심케 하는 대목이 곳곳에 존재한다.

    ◇ 靑 "첩보 제보받아" Vs 宋 "정부가 먼저 물어봐"

    송병기 울산시 경제부시장이 5일 울산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김기현 전 울산시장 측근 비리 첩보 사건과 관련해 입장을 밝히고 있다. (사진=이상록 기자)
    청와대 관계자는 4일 기자간담회에서 "민정비서관실 소속 행정관이 2017년 10월쯤 스마트폰 SNS로 김기현 전 울산시장과 측근 등에 대한 비리 의혹을 제보받았다"며 "그 행정관은 과거에도 같은 제보자로부터 관련 비리를 제보받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해당 행정관이 정리한 제보 문건은 업무 개통을 거쳐 당시 백원우 민정비서관에게 보고됐다"며 "백 전 비서관은 기억하지 못하나 제보 내용이 비리 의혹에 관한 것이라 소관인 반부패비서관실이 전달받아 경찰에 이첩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청와대 브리핑 이후 제보자는 송병기 현 울산시 경제부시장으로 드러났다. 송 부시장은 지난해 6·13 지방선거 때 김 전 시장과 맞붙었던 더불어민주당 송철호 현 울산시장의 측근이다. 선거 당시에는 송 시장 캠프에서 선거전략을 총괄했다.

    송 부시장은 즉각 반박했다. 그는 같은날 한 언론과 인터뷰에서 "정부에서 여러가지 동향을 요구했기 때문에 파악해서 알려줬을 뿐"이라며 "2017년 하반기나 연말쯤 청와대 행정관이 아닌 지역에 여론을 수집하는 쪽에서 연락이 왔다"고 주장했다. 제보의 배경에는 청와대의 '요구'가 있었다는 설명이다.

    이처럼 엇갈리는 입장이 의혹을 더 키우는 가운데, 우선 청와대의 설명에 물음표가 붙는다. 울산지방경찰청이 김 전 시장을 수사한 지난해 초부터 표적수사라는 논란이 불거지면서 세간이 떠들썩했음에도 불구하고 이제서야 문모 행정관이 예전 일을 기억해냈다는 해명이 궁색하다는 것이다. 여기에 문 행정관이 김경수 경남지사의 고교 동문이라는 사실도 의구심을 증폭시킨다.

    ◇ 靑·宋 교감했나…선거 직전 '수상한 행적'

    (사진=황진환 기자/자료사진)
    '동향을 물어봐서 알려줬을 뿐'이라는 송 부시장의 주장도 설득력이 떨어지기는 마찬가지라는 평가다. CBS 취재 결과, 송 부시장은 문 행정관과 김 전 시장 의혹에 관해 연락하기 2개월 전인 2017년 8월부터 당시 울산시장 후보로 유력했던 송철호 현 시장의 출마를 이미 돕고 있었다.

    송 시장은 송 부시장이 합류하고 한달쯤 지난 때이자 송 부시장이 문 행정관과 연락하기 직전인 2017년 9월 황운하 당시 울산경찰청장(現 대전경찰청장)과 만났다.

    이후 민정수석실의 김 전 시장 관련 첩보가 울산경찰청에 하달되기도 전인 2017년 12월초 송 부시장은 경찰에 참고인으로 나가 조사를 받았고, 그 무렵 송 시장은 다시 한번 황 청장과 독대했다.

    울산경찰청은 첩보를 내려받은 뒤 송 부시장으로 추정되는 인물의 진술을 바탕으로 영장을 발부받아 선거 직전인 지난해 3월 울산시청을 전격 압수수색했다. 송 부시장이 송 시장 선거 캠프의 정책팀장을 맡은지 한달 만에 이뤄진 압수수색이었다.

    결과적으로 김 전 시장은 지방선거에서 낙마했다. 선거전까지만 해도 야인(野人)이었던 송 부시장은 송 시장이 울산시장에 당선된 이후 울산시 경제부시장으로 발탁됐다.

    이같은 정황 탓에 청와대 문 행정관과 송 부시장 사이 연락이 단순한 동향 파악을 넘어 당시 울산시장 선거에 영향을 미치기 위한 포석이었다는 의혹이 제기된다.

    송 부시장이 송 시장과의 소통을 거쳐 정치적 목적을 갖고 문 행정관과 교감했다면 의도적인 표적·하명수사라는 지적은 피하기 어려울 전망이다. 이에 대해 송 시장은 "최초 제보자가 송 부시장인 줄은 전혀 몰랐다"고 선을 그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