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靑 특감반' 극단적 선택→검찰 수사 향방에 '관심'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법조

    '靑 특감반' 극단적 선택→검찰 수사 향방에 '관심'

    • 2019-12-03 05:20
    뉴스듣기

    '하명수사' 의혹 속도 조절…사망 경위 규명 집중
    압수한 휴대전화 통해 사실관계 우선 확인할 듯
    '백원우 별동대' 또다른 특감반원 소환 앞당길 수도

    검찰.(사진=박종민 기자/자료사진)
    전직 청와대 특별감찰반원이었던 검찰 수사관 A씨가 극단적인 선택을 하면서 '청와대 하명수사' 의혹을 들여다보는 검찰 수사 향방에 관심이 쏠린다.

    검찰은 김기현 전 울산시장 측근을 둘러싼 하명수사 의혹 규명은 물론 A씨의 사망 경위를 밝히는 데 수사력을 집중할 방침이다.

    3일 검찰 등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김태은 부장검사)는 전날 서초경찰서 압수수색을 통해 확보한 A씨의 휴대전화와 메모 내용 등을 분석하고 있다.

    검찰은 A씨의 휴대전화를 통해 청와대 관계자 등과의 통화 내역 등을 살펴볼 것으로 보인다.

    애초 검찰은 지난 1일 청와대 민정비서관실에서 근무했던 특감반 출신 A씨를 참고인으로 불러 조사할 방침이었다.

    하지만 A씨는 검찰 출석을 앞두고 서울 서초동 한 건물에서 숨진 상태로 발견됐다.

    A씨는 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이 별도로 운용한 감찰팀에 속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 휘하에서 행정관으로 근무했던 검찰 수사관 A씨가 지난 1일 오후 숨진채 발견된 서울 서초구 한 사무실. (사진=연합뉴스)
    백 전 비서관은 감찰 무마 의혹이 불거진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 사건과 김기현 전 울산시장 관련 첩보 전달 및 수사 개입 의혹 등에 깊숙이 관여했다는 의심을 받고 있다.

    애초 검찰은 김 전 시장 측근과 관련한 첩보 문건 작성과 이첩된 경위 등 전반적인 과정을 A씨가 상세히 알고 있을 것으로 보고 관련 내용을 확인할 방침이었다.

    이후 또다른 청와대 특감반원을 비롯해 윗선인 백 전 비서관이나 박형철 전 청와대 반부패비서관, 조국 당시 민정수석비서관 소환 조사가 이뤄질 것이라는 관측이 나왔다.

    하지만 뜻하지 않은 사고로 일정부분 수사 계획을 변경해야 하는 상황이다. 특히 A씨 사고로 관련자들의 소환 조사 일정 등 속도 조절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검찰 안팎에서는 A씨의 휴대전화 통화내역과 문자 메시지 등을 분석, 기초 사실관계를 확인한 뒤 관련자 조사가 이뤄질 것이라는 예상이 나온다.

    A씨의 진술을 직접 확인할 수 없는 상황에서 김 전 시장 측근을 둘러싼 당시 첩보 생성부터 이첩 경위까지 촘촘히 그물망을 짜듯 확인하지 않겠느냐는 분석이다.

    다만 일각에서는 A씨가 숨지면서 백 전 비서관이 운영한 별도의 특감반에서 활동한 또 다른 특감반원인 경찰 출신 인사 B씨를 앞당겨 불러 조사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경찰대 출신 총경으로 알려진 B씨는 A씨와 울산에 내려가 당시 수사 상황을 살핀 것으로 전해졌다.

    A씨를 제외하면 첩보가 실제 어떻게 작성되고 전달됐는지 당시 상황을 가장 잘 아는 인물 중 한 명으로 볼 수 있어 소환 조사가 불가피하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사진=연합뉴스 제공)
    다만 청와대 고민정 대변인은 전날 이들의 울산 방문 경위에 대해 "울산 고래고기 사건으로 검찰과 경찰의 다툼이 언론에 크게 보도된 상황에서 본인은 2018년 1월 11일 고인과 함께 KTX를 타고 울산에 가게 된 것"이라며 B씨의 설명을 전했다.

    한편 검찰이 전날 서초경찰서를 압수수색해 A씨의 휴대전화 등을 확보한 것을 놓고 경찰은 "이례적"이라며 강하게 반발했다.

    여권에서도 검찰이 과도한 압박을 가해 A씨가 극단적 선택을 한 것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A씨가 남긴 유서에는 윤석열 검찰총장을 향해 '가족을 배려해 달라'고 당부하는 내용이 담긴 것으로 알려지면서 사망 배경을 둘러싼 진실 논란은 당분간 이어질 전망이다.

    검찰은 A씨의 사망 경위와 관련해 한 점 의문이 없도록 의혹을 규명하기 위한 차원이라고 설명했지만, 사망 배경에 따라서는 파장이 커질 것으로 보인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