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백원우 "김기현 수사, 단순 이첩…경찰, 원본 공개하면 돼"

뉴스듣기


국회/정당

    백원우 "김기현 수사, 단순 이첩…경찰, 원본 공개하면 돼"

    뉴스듣기

    입장문 통해 "靑 민정수석실 제보 대다수는 일선 수사기관 이첩"
    "공무원 비리 당연히 반부패실비서관에 전달…중요사안 아니었을 것"
    "경찰 이첩문건 공개해야…檢도 경찰 유죄판단 잘못됐다는 근거 밝히라"
    "檢, 황운하 고발 1년간 조사 없다가 지금 수사하는 것은 정치적 의도 의심"

    백원우 민주연구원 부원장.(사진=연합뉴스 제공)

     

    이른바 청와대 하명수사 의혹을 사고 있는 백원우 민주연구원 부원장은 28일 김기현 전 울산시장과 관련한 제보와 관련해 "일선 수사기관이 정밀히 살펴보도록 단순 이첩한 것 이상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이첩 당시 청와대 민정비서관이었던 백 부원장은 이날 입장문을 통해 "청와대 민정수석실에는 각종 첩보 및 우편 등으로 접수되는 수많은 제보가 집중된다"며 "민정수석실은 고위 공직자 등에 대한 검증과 감찰 기능이 있지만 수사기관은 아니기 때문에 일선 수사기관에 이첩해 수사하도록 하는 것이 통례"라고 말했다.

    이어 "일반 공무원과 관련된 비리 제보라면 당연히 반부패비서관실로 전달됐을 것이고, 넘겼다면 이는 울산 사건만을 특정해 전달한 것이 아닐 것"이라며 "그 정도로 중요한 사안이거나 정치적 사안이 아니라 통상적인 반부패 의심사안으로 분류했을 뿐"이라고 강조했다.

    백 부원장은 의혹을 해소하려면 "경찰이 청와대로부터 이첩받은 문건의 원본을 공개하면 된다"고 주장했다.

    그는 "우리는 관련 제보를 단순 이첩한 후 사건 처리와 관련한 후속조치에 대해 전달받거나 보고받은 바조차 없다"며 "이번 사안은 조국 당시 민정수석에게 보고될 사안조차 아니고 비서관실 간 업무분장에 의한 단순한 행정적 처리 일뿐"이라고 의혹을 일축했다.

    아울러 "전 울산시장 측근비리 사안은 김학의 전 법무차관 사건처럼 경찰에서는 유죄, 검찰에서는 무죄로 판단한 사건"이라며 "검찰이 경찰의 유죄 판단이 잘못된 것이라는 근거를 밝히면 의혹이 해소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백 부원장은 이번 사건이 크게 불거진 데 대한 책임이 검찰의 수사 시점에 있다고도 지적했다.

    그는 "이 사건으로 황운하 현 대전경찰청장(전 울산지방경찰청장)이 고발된 것은 벌써 1년 전인데 검찰은 지난 1년 간 단 한 차례의 참고인·피의자 조사도 하지 않고 있었다"며 "황 청장의 총선 출마, 조 전 민정수석의 사건이 불거진 이후 돌연 서울중앙지검으로 이첩해 이제야 수사하는 이유에 대해 여러 가지 의혹을 갖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또 "최초 첩보 이첩과정과 최초 수사가 정치적인 것이 아니라 오랫동안 어떤 수사나 조사도 하지 않았던 사안을 지금 이 시점에 꺼내들고 엉뚱한 사람들을 겨냥하는 것이 정치적인 의도가 아닌지 의심이 들 뿐"이라고 강하게 의혹을 제기했다.

    한편 백 부원장은 이날 민주연구원에 출근하지 않은 채 입장문을 작성했다.

    연구원 관계자는 CBS노컷뉴스와의 통화에서 "백 부원장이 오늘은 출근하지 않았다"며 "평소에도 회의 등 논의 사항이 있을 때만 출근해 왔는데 오늘은 나오지 않았다"고 밝혔다.

    민주연구원과 더불어민주당은 최근 불거진 의혹이 백 부원장 개인과 관련된 사항이기 때문에 별도의 입장 발표 등 대응에는 나서지 않을 방침이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