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청룡영화제] 이정은, 여우조연상 수상… 눈물의 이유

뉴스듣기


영화

    [청룡영화제] 이정은, 여우조연상 수상… 눈물의 이유

    뉴스듣기
    배우 이정은이 21일 오후 인천 영종도 파라다이스 시티에서 열린 제40회 청룡영화상 시상식 레드카펫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이한형 기자)

     

    영화·드라마를 오가며 최고의 전성기를 누리는 배우 이정은이 청룡영화상 여우조연상의 주인공이 됐다.

    21일 저녁, 인천 영종도 파라다이스시티에서 제40회 청룡영화상 시상식이 열렸다. 이정은은 '기생충' 문광 역으로 여우조연상을 탔다. 다른 후보로는 '벌새' 김새벽, '기생충' 박소담, '극한직업' 이하늬, '변신' 장영남이 있었다.

    "일단 저의 파트너였던 우리 사랑하는 근세 씨, 상 받았다"라며 '기생충'에서 부부로 호흡한 박명훈에게 축하 인사를 전한 이정은은 "너무 늦게 저한테 이런 스포트라이트가 비춰진 것 같다고 말씀을 하시는데 제 스스로는 이만한 얼굴이나 이만한 몸매가 될 때까지 그 시간이 분명히 필요했다고 생각한다. 오늘같이 정말 다양한 재능있는 후보들과 같이 있다가 상을 받으니 더 영광스러운 것 같다"라고 밝혔다.

    이정은은 "좀 길어도 괜찮겠죠?"라고 양해를 구한 뒤 "'기생충'으로 너무 주목받게 되니까 좀 약간 겁이 나서…"라고 수상소감을 잇다가 눈물을 보였다. 참석자들은 이정은을 향한 격려의 박수를 보냈다. 이정은은 "다른 작품에 더 몰두하면서 서울에서 좀 벗어나 있었다. 제가 혹시 자만하지 되지 않을까 싶어서. 이 상을 받고 보니까 며칠은 쉬어도 될 것 같다"라며 '기생충'의 배우와 제작진에게 감사를 표했다.

    이정은은 올해 영화 '미성년', '여보세요', '기생충'과 드라마 '눈이 부시게', '타인은 지옥이다', '동백꽃 필 무렵'에 출연하며 다양한 모습을 보여줬다. 특히 봉준호 감독 작품 '기생충'에서는 반전을 지닌 인물 문광 역으로 소름 끼치는 연기를 펼쳐 관객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기생충'은 전원 백수인 '기택'(송강호 분)네 장남 '기우'(최우식 분)가 고액 과외 면접을 위해 '박사장'(이선균 분)네 집에 발을 들이면서 시작된 두 가족의 만남이 걷잡을 수 없는 사건으로 번져가는 이야기다.

    이정은이 제40회 청룡영화상 시상식에서 여우조연상을 받고 수상소감을 하던 중 눈물을 흘리고 있다. 아래는 '기생충'에서 남편 근세 역을 맡은 박명훈과 포옹하는 모습 (사진=브이 라이브 캡처)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