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엔씨 '리니지2M' 동시출격, 게이밍 플랫폼 '퍼플'은 무엇?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게임

    스페셜 노컷게임

    엔씨 '리니지2M' 동시출격, 게이밍 플랫폼 '퍼플'은 무엇?

    뉴스듣기

    기존 앱플레이어와 색다른 강력한 '파티 플레이' 강점
    게이밍 플랫폼 '퍼플(PURPLE)' 25일 사전 다운로드
    PC·모바일 연동 '리니지2M' 고퀄 크로스 플레이 지원

    엔씨소프트 퍼플 홈페이지
    엔씨소프트가 강력한 '파티 플레이'를 앞세운 새로운 게이밍 플랫폼을 선보인다. 기존 블루스택, 녹스와 같은 앱플레이어를 한 단계 뛰어넘어 실시간 채팅, 파티 플레이는 물론 게임 플레이와 라이브 스트리밍을 결합해 기존 게임방송 플랫폼까지 넘보고 있다.

    엔씨는 20일 경기도 판교 R&D 센터 사옥에서 게이밍 플랫폼 '퍼플(PURPLE)' 서비스 공개 기자 간담회를 열고, PC 및 모바일 버전의 사전 다운로드를 25일 정오부터 시작한다고 밝혔다.

    퍼플은 앞서 베타버전이 일부 공개돼 게임 유저들로부터 높은 관심을 모았다. 모바일과 PC의 호환성을 높여주는 기존 앱플레이어와 별도의 프로그램을 이용해야 했던 게임 스트리밍 게임방송을 한데 통합시켜 게임 플랫폼 전반을 아우른다.

    김현호 플랫폼 사업센터장은 "퍼플은 모바일과 PC 모두에서 게임을 즐기는 게이머를 위해 제공하는 크로스 플레이 서비스 플랫폼"이라며 "더 높은 품질과 편의 기능, 안전한 보안을 제공해 이용자 친화적인 플랫폼을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무엇보다 '개방·공유·참여·소통·협력' 기반의 기술 혁신과 색다른 게임 플레이가 퍼플 플랫폼안에 녹아든 것이 눈에 띈다.

    기존 게임방송인 트위치, 아프리카TV, 유튜브 등이 있지만 퍼플은 게임 연동성에 강점을 가졌다. 게임을 플레이하던 유저가 별도 프로그램 없이 자신의 플레이 화면을 공유하거나 분할 된 화면을 보며 파티원들의 전투를 모니터링 할 수 있고, 이를 본 다른 유저가 파티원으로 참여할 수도 있다.

    게임사만이 지원할 수 있는 기능으로 MMORPG 장르의 핵심이라고 할 수 있는 파티 플레이를 한 단계 끌어올렸다는 평가를 받는다.

    엔씨의 차세대 게이밍 플랫폼 퍼플이 처음 지원하는 모바일게임 '리니지2M'
    퍼플의 차별점은 커뮤니티 강화에서도 나타난다. 게임에 접속하거나 접속상태가 아니더라도 플레이 중인 친구나 파티원들과 실시간 채팅을 주고받을 수 있다. 이 게임 데이터 연동 채팅과 최대 수백 명의 동시 보이스톡이 가능한 '퍼플톡'도 점차 대규모 동시 소통이 가능하도록 확대해나갈 계획이어서 퍼플이 게임 밖에 있던 게이밍 인프라와 커뮤니티를 '아고라(Agora)'처럼 한데 묶어낼 수 있을지 주목된다.

    김훈 퍼플 개발실장은 "퍼플톡은 이용자가 자유로이 채팅방을 만들고 소통할 수 있고, 오픈채팅도 제공한다"며 "리니지2M과 연동되는 점이 가장 큰 강점이며 접속 이후에도 대화가 연동된다. 연합혈맹간 채팅도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퍼플은 이외에도 PC 환경에 최적화된 그래픽 품질과 성능, 강력한 보안 서비스까지 갖췄다.

    퍼플의 첫 주자는 오는 27일 출시를 앞둔 '리니지2M'이다. 퍼플과 함께 25일 사전다운로드가 가능하고, 플레이가 가능한 시점부터는 4K 화질로 최적화된 최상위 그래픽과 인풋렉 없는 60프레임의 쾌적한 환경에서 리니지2M을 즐길 수 있을 전망이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