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美의 새 중거리미사일 배치 말라"…중국, 한일 양국에 경고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세계일반

    "美의 새 중거리미사일 배치 말라"…중국, 한일 양국에 경고

    뉴스듣기

    미국이 INF 탈퇴 직후인 지난 8월 캘리포니아주 샌니콜러스섬에서 재래식으로 설정된 지상발사형 순항 미사일을 시험 발사하고 있는 모습.(사진=EPA/연합뉴스 제공)
    미국과 러시아가 중거리 핵전력(INF) 조약을 탈퇴한 뒤 중국이 미국의 새로운 미사일이 배치되지 않도록 한국과 일본에 경고했다고 일본 아사히신문이 19일 보도했다.

    아사히신문은 미일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지난 8월 중국 베이징에서 열린 한중일 외무장관회담에서 이런 입장을 밝혔다면서 INF조약 탈퇴 이후 미국의 대중 억제정책을 경계하는 중국이 한일 양국에 압력을 가한 모양새라고 풀이했다.

    왕이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은 고노 다로 당시 일본 외무상을 별도로 만난 자리에서 “지적할 문제”로 INF문제를 언급하며 “일본에 미국의 중거리 미사일이 배치되면 양국 관계에 중대한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말했다.

    왕 국무위원은 강경화 외교장관과의 회담에서도 같은 취지의 입장을 전달했다.

    강 장관은 이에 대해 “중국이 먼저 미군의 사드 한국 배치를 둘러싼 보복 조치를 중지해야 한다"고 대응했다.

    고노 외무상은 중거리 미사일의 일본 배치 가능성에 대해서 언급하지 않고 "중국의 미사일이야말로 일본을 사정 거리에 두고있다“며 ”중국이 먼저 군축을 실시해야 한다“고 반박했다고 신문은 전했다.

    지난 8월 INF조약이 효력을 잃은 뒤 미국이 개발하는 새로운 중거리 미사일 배치의 유력한 후보지로 동북아가 거론되면서 중국과 러시아를 긴장시키고 있다.

    이에 중국 국방부 고위 관계자는 지난 10월 중국을 방문한 랜들 슈라이버 미 국방부 인도·태평양 안보담당 차관보와 회담 때도 동아시아에 미국의 중거리 미사일이 배치되는 것에 우려를 나타낸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슈라이버 차관보는 중국 방문을 마치고 일본으로 건너와 외무·방위성 간부들을 만난 자리에서 중국 측 태도를 설명했다고 아사히신문은 전했다.

    미국은 한일 양국과 INF문제에 대해서는 동맹국 간의 문제로 중국이나 러시아와 협의할 필요가 없다는 입장을 정리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아사히신문은 일본내 중국 전문가를 인용해 내년 봄으로 예정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방일 후에 미국의 새로운 미사일 배치 문제가 중국과 일본 양국 사이에 큰 현안 중 하나로 부각될 것으로 전망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