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슈퍼셀 "브롤스타즈 성공비결 수평적 소통 구조"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게임

    슈퍼셀 "브롤스타즈 성공비결 수평적 소통 구조"

    뉴스듣기

    프랭크 브롤스타즈 게임팀 리드 지스타2019 기조연설

    슈퍼셀 프랭크 카이엔부르크 브롤스타즈 게임팀 리드 (사진=슈퍼셀)
    클래시오브클랜·클래시로얄·브롤스타즈 등 핀란드의 게임 히트 제조사인 슈퍼셀은 14일 자사의 성공 비결이 활발한 수평적인 소통 구조에서 가능했다고 평가했다.

    프랭크 카이엔부르크 브롤스타즈 게임팀 리드는 이날 부산 벡스코(BEXCO)에서 열린 지스타 2019의 기조연설에서 "슈퍼셀은 팀원 간의 신뢰를 바탕으로 사용자가 오래도록 즐길 수 있는 게임을 만들고자 함께 고민하고 끊임없이 피드백을 주고받는다"며 이같이 말했다.

    프랭크 리드는 "새롭게 개발한 게임이 출시되기까지의 모든 결정권은 최고경영자(CEO)가 아닌 팀에 있다"며 "브롤스타즈 역시 팀원들이 오랜 검증 끝에 확고한 믿음에서 글로벌 출시가 이루어졌다"고 밝혔다.

    직설적인 소통 방식도 비결 중 하나로 꼽았다. 초기 단계에서부터 팀원들이 부족한 부분에 대해 솔직하게 지적하고, 상황에 따라 프로젝트를 폐기하는 경우도 있다는 것이다.

    슈퍼셀 브롤스타즈 전시관에서 진행된 이벤트에 초등학생들이 참여하고 있다. (사진=김민수 기자)
    그는 이어 "브롤스타즈 역시 초기 기대에 미치지 못하는 부분이 있었다"면서도 "게임을 성공시킬 수 있다는 팀의 확고한 신념이 있었고, 회사 또한 팀의 결정을 믿고 존중했기에 18개월이라는 이례적으로 긴 베타 테스트 과정을 진행할 수 있었고 이를 통해 게임의 완성도를 높인 것이 성공의 요인이라고 생가한다"고 덧붙였다.

    브롤스타즈는 2000년대 태어난 'Z세대'가 가장 선호하는 게임으로 뽑힐 정도로 미취학 아동부터 학생층에서 폭발적인 인기를 끌면서 전 세계에서 2억건 이상의 다운로드를 기록했다. 최근 6개월간 월간활성사용자(MAU)는 매달 평균 4.1%씩 성장했다. 국내 MAU는 400만명이 넘는다.

    슈퍼셀은 올해 지스타 2019에 브롤스타즈를 앞세워 메인 스폰서로 참가했다. 해외 게임사가 메인 스폰서를 맡은 경우는 지난해 에픽게임즈에 이어 두 번째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