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檢, '가족회사 일감 몰아주기' 이강래 도로공사 사장 수사 착수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건/사고

    檢, '가족회사 일감 몰아주기' 이강래 도로공사 사장 수사 착수

    뉴스듣기

    "도로공사 추진 LED 가로등 사업에 이 사장 동생 경영 회사 독점 공급"
    서부지검, 형사5부에 배당해 수사착수

    (사진=연합뉴스)
    검찰이 이강래 한국도로공사 사장의 가족회사 일감 몰아주기 의혹을 배당하고 수사에 착수했다.

    서울서부지검은 14일 "해당 사건 서류를 대검찰청으로부터 송부받아 형사5부(부장검사 배문기)에 배당했다"고 밝혔다.

    앞서 이 사장은 동생들이 경영하는 '인스코비'라는 회사가 도로공사의 '스마트 LED 가로등' 사업의 핵심 부품을 사실상 독점 공급하고 있다는 사실이 알려지며 이해충돌 논란에 휩싸였다. 이 사장의 동생들은 인스코비에 각각 고문과 이사를 맡고 있다.

    인스코비는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청와대 민정수석으로 내정되기 전 주식 1만2천주를 보유하고 있었던 회사이기도 하다.

    의혹이 불거지자 민주노총 민주일반연맹은 "수사를 통해 진상을 밝혀야 한다"며 지난달 29일 이 사장의 배임 혐의 등을 수사해달라는 내용의 고발장을 청와대 민원실을 통해 국민권익위원회에 접수했다.

    한편, 국민권익위원회는 사건을 대검찰청에 이첩했고, 대검찰청이 다시 서울서부지검으로 사건을 송부해 서부지검 측에 지난 12일 접수된 것으로 확인됐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