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로켓 연료 주입 현장 확인하다 '쾅'…국방과학연구소 사고 순간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전국일반

    로켓 연료 주입 현장 확인하다 '쾅'…국방과학연구소 사고 순간

    뉴스듣기

    "일반적으로 현장 한 층 위서 원격 관측…숨진 연구원 직접 간 이유 있을 것"
    유량 측정 중 폭발로 1명 숨지고 4명 부상…원인은 오리무중

    13일 대전 국방과학연구소(ADD) 폭발 사고로 숨진 연구원은 로켓 연료 유량을 직접 현장에서 확인하다 변을 당한 것으로 파악됐다.

    ADD와 소방당국 설명을 종합하면 숨진 선임연구원 A(30)씨는 이날 오후 4시를 전후해 ADD 9동 젤 추진제 연료 실험실에서 탄화수소 계통 연료(니트로메탄)를 다루고 있었다. 다른 연구원 4명과 함께였다.

    이들은 연료를 연소시키거나 점화하는 게 아니라 단순히 연료 유량을 정밀하게 측정하는 중이었다.

    고체 상태 연료를 젤 형태로 만든 뒤 연료가 설계된 양만큼 연소기에 제대로 들어가는지를 살피는 작업이다.

    니트로메탄은 위험도 등급이 낮은 편이라고 ADD 측은 전했다.

    연료 유량 계측 시설은 폭발 사고가 난 연구동 1층에, 계측실은 2층에 각각 자리했다.

    사고 당시 A씨는 1층 현장에 있었던 것으로 ADD 측은 보고 있다.

    A씨를 제외한 다른 4명은 2층 계측실에 있었다.

    이번 실험 총괄 책임자인 임성택 ADD 제4기술연구본부장은 "원래는 계측실에서 원격으로 실험 과정을 살피는데 오늘은 계측 라인을 직접 확인해야 하는 상황이 있지 않았을까 추측하고 있다"며 "안전지침상 현장 점검이 불가능한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임 본부장은 "(사고 직후) 현장에 도착했을 때 부상자들이 나오고 있었다"며 "사망자 모습은 보이지 않았다"고 전했다.

    폭음을 동반한 폭발로 실험 시설이 부서졌다.

    불도 났는데, 내부 소방대가 먼저 진압했다. 이후 직원 중 누군가가 119에 신고했다.

    사고 원인은 오리무중이다. 연구진도 비통함 속에 충격을 받은 눈치다.

    임 본부장은 "(원인으로) 짚이는 게 없다"며 "전기 신호를 준 적도 없는 데다 단순히 유량을 재는 실험이었기 때문"이라고 부연했다.

    이번 사고로 다친 연구원 B(32)씨 등 4명은 인근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이 중 1명은 외부 업체 직원이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현장 감식과 폐쇄회로(CC)TV 녹화 영상 분석 등 정확한 사고 경위를 파악하고 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