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교원능력개발평가 폐지 촉구…"얼굴도 모르는 선생님 평가라니"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경남

    교원능력개발평가 폐지 촉구…"얼굴도 모르는 선생님 평가라니"

    뉴스듣기

    교육희망경남학부모회, 경남교육청서 기자회견

    (사진=송봉준 기자)
    경남지역 학부모단체가 교원능력개발평가가 당초 평가의 취지는 사라지고 비인간적인 경쟁을 초래하는 등 실효성이 없다며 폐지를 주장하고 나섰다.

    교육희망경남학부모회는 6일 경남교육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매년 이맘때가 되면 교원능력개발평가가 실시되지만 평가 시행 10년이 지나도록 교육의 질 향상에 도움이 되기보다는 오히려 비인간적인 경쟁을 초래하고 학생, 학부모, 교사 사이의 신뢰를 깨뜨리고 있다"고 밝혔다.

    이들은 특히 "교사와 학교교육에 도움이 되고자 하는 평가의 취지는 사라지고 학부모들의 참여율에만 목메고 있다"면서 "지금도 교원평가 때문에 벌어지는 온갖 파행사례가 전국적으로 속출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교원평가는 몇 개의 문항으로 교사들을 서열화하고 교원을 통제하고 길들이는 역할을 하고 있다"며 "대다수의 학부모에게 교원평가는 잘 알지도 못하는 교원들에 대한 무책임한 점수 매기기 일뿐이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또 "교원에 대한 정확한 정보가 없는 학부모 입장에서 제대로 된 평가는 사실상 불가능하다"면서 "게다가 담임교사에 대한 정보도 없는데 평가 대상에는 교장, 교감, 교과 담당 교사까지 포함돼 있는 난감한 상황임에도 교육부와 교육청, 학교는 억지 참여를 높이기에 열을 올리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그러면서 "지금 학부모가 바라는 것은 교원평가의 폐지이다"며 "학부모의 의견을 제대로 수렴할 수 있는 제도를 만들 노력부터 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