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원호, 몬스타엑스 탈퇴…"그룹에 피해 끼치고 싶지 않아"

연예가 화제

    원호, 몬스타엑스 탈퇴…"그룹에 피해 끼치고 싶지 않아"

    몬스타엑스 원호(사진=스타쉽엔터테인먼트 제공)

     

    원호 자필편지

     

    보이그룹 몬스타엑스 멤버 원호가 팀을 떠난다.

    소속사 스타쉽엔터테인먼트는 31일 입장문을 내고 "'개인사로 더 이상 그룹에 피해를 끼치고 싶지 않다'는 원호의 의견을 존중하기로 했다"면서 원호의 몬스타엑스 탈퇴를 알렸다.

    이어 "갑작스러운 소식으로 많은 팬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며 "멤버 원호는 금일 이후 스케줄부터 참여하지 않고, 향후 몬스타엑스의 스케줄은 6인 체제로 진행될 예정"이라고 전했다.

    원호의 자필편지도 공개했다. 이를 통해 원호는 "개인적인 일들로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 송구스럽다"며 "멤버들과 팬 여러분께 진심으로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고 고개를 숙였다.

    최근 원호는 코미디TV 예능 프로그램 '얼짱시대'에 출연한 바 있는 정다은과 빅뱅 탑과 대마초를 흡연한 혐의 등으로 재판에 넘겨져 징역형의 집행유예를 선고 받았던 연예인 지망생 출신 한서희의 잇단 폭로로 난처한 상황에 놓였다.

    이들은 원호가 수천만원 대의 돈을 빌려간 뒤 갚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이런 가운데 정다은은 "나는 네가 2008년에 한 짓을 알고 있다. 수원구치소 특수절도 혐의"라는 의미심장한 글을 SNS에 남겨 논란을 증폭시키기도 했다.

    스타쉽엔터테인먼트는 이날 낸 입장문을 통해 "악의적이고 왜곡된 주장에 대해 법적 대응을 지속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