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펭수 "팬들 덕에 행복한 펭수입니다! 사랑해요~"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연예가 화제

    스페셜 노컷 인터뷰

    펭수 "팬들 덕에 행복한 펭수입니다! 사랑해요~"

    뉴스듣기

    그 펭귄, '펭수'가 알고 싶다 ②-지금 만나러 갑니다
    [노컷 인터뷰] EBS 연습생 펭수 (2)

    유튜브 ‘자이언트 펭TV’를 통해 2030의 마음을 사로잡은 키 210cm EBS 연습생 ‘펭수’ 가 11일 오후 경기도 고양 EBS 사옥에서 CBS노컷뉴스와 인터뷰 전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황진환 기자)
    EBS 연습생 펭수는 '자이언트 펭TV'의 모토 중 하나인 '해보고 싶은 것은 모두 해본다'는 말처럼 요즘 다양한 활동을 하고 있다. 초등학교에 혁신을 가져오기도 하고, SBS와 MBC 라디오 프로그램에도 진출해 많은 사람에게 자신을 알리고 있다. 바쁜 스케줄 탓에 힘들 법한데도 '슈퍼스타'로서 감내해야 할 과정이라고 당당히 말한다.

    남극과 다른 한국의 기온 때문에 더 힘든 펭수지만 그럼에도 열심히 활동할 수 있는 이유는 '팬'이라고 했다. 팬들의 사랑이 펭수를 힘이 나게 하고, 그 힘으로 다시 팬들을 만날 수 있다는 것이다. 지난 11일 경기 고양시 일산 EBS 사옥에서 펭수를 만나 펭수를 둘러싼 것들에 관해 조금 더 알아봤다.

    다음은 월드 스타를 꿈꾸는 EBS 연습생 펭수와의 일문일답.

    ※주의※ '속닥속닥' 다음에 나오는 펭수의 말은 절대 EBS 김명중 사장님이나 이슬예나 PD에게는 보이지도, 들리지도 않음을 알려드립니다.

    유튜브 ‘자이언트 펭TV’를 통해 2030의 마음을 사로잡은 키 210cm EBS 연습생 ‘펭수’ 가 11일 오후 경기도 고양 EBS 사옥에서 CBS노컷뉴스와 인터뷰 전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황진환 기자)
    ▶ KBS에서 힘들면 연락하라고 했는데, 어때요? 솔깃하나요?

    (펭수, 얼굴을 가까이 들이밀며 속닥속닥) 좋아요.

    ▶ CBS에서도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달라면 어때요? 마음이 있어요?

    (펭수, 날개로 얼굴 가리며 속닥속닥) DM(다이렉트 메시지) 해, DM 해. 개인적으로 DM 해.

    -이슬예나 PD : 뭐라고요?

    아, 생각해 보겠다고.

    유튜브 ‘자이언트 펭TV’를 통해 2030의 마음을 사로잡은 키 210cm EBS 연습생 ‘펭수’ 가 11일 오후 경기도 고양 EBS 사옥에서 CBS노컷뉴스와 인터뷰 전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황진환 기자)
    ▶ 엄마와도 통화를 했다고 들었는데요. 엄마는 펭수에게 어떤 말씀을 하셨나요?

    박사님 통해서 엄마랑 통화 한 번 했었어요. 엄마는 걱정을 되게 많이 하세요. 그래도 한편으로는 기뻐하시는 거 같습니다. 제가 다른 데서 혼자 있으니까 밥은 잘 먹는지, 친구는 많은지 걱정하고 있습니다. (갑자기 고개를 푹 숙이며) 따핫!!! 갑자기 복받쳤어요!

    ▶ 미안해요, 펭수. 그런데 전에는 자신의 위치가 밑바닥이라고 했는데, 지금은 월드 스타 어디쯤 간 거 같아요?

    밑바닥이요.

    ▶ 아직도요?

    아직 한참 멀었어요. 그리고 초심을 잃으면 안 됩니다~ 제 머리 위에 왕관이 있을지언정! 내 마음만은! 밑바닥입니다. (조그마한 목소리로) 잘 써줘, 잘 써줘. 잘 이렇게, 순화해서. (큰 목소리로) 또, 또 잘 말했어. 와우~!

    (사진='자이언트 펭TV' 화면캡처)
    ▶ 하루에도 여러 차례 '매니저'를 외치잖아요. 펭수에게 매니저란 어떤 존재인가요?

    매니저, 정말 친한 친구라고 생각합니다~

    ▶ 이제 매니저 바뀐다면서요?

    근데, 저는 개인적으로 한 번 매니저는 영원한 매니저!

    ▶ 의리가 있네요, 펭수는?

    그럼요! 박재영 PD는 저한텐 아직 매니저입니다. '구매현피'라고 하죠? '구 매니저 현재 피디(PD)'. 그것도 팬들이 만들어 주신 거예요. (*참고 : 펭수 매니저 박재영 조연출은 연출로 승진했다)

    ▶ 그것도 해석을 잘 해야겠네요. '현피'라고 하면…. (*참고 : 현피의 또 다른 뜻으로 '온라인상에서 시비가 붙은 사람들이 실제로 만나 물리적 충돌을 벌이는 일'이 있다)

    어! 어오! 눈치 챙겨!!!

    (사진='자이언트 펭TV' 화면캡처)
    ▶ 안경 없는 뽀로로는 상상할 수 없다고 할 정도로 뽀로로에게 안경이 중요한 요소라고 하는데, 펭수에게 헤드폰도 그런 의미인가요?

    그거 아니에요! 저 자체가 멋있거든요? 근데 이 헤드폰은 저에게 뭐랄까, 어, 흥을 돋아주는 그런 용도지 저의 멋을 올려주는 거 아닙니다! 그리고 제 의상을 만들어주는 대장장이님이 계세요. 그분이 제게 항상 멋스러운 아이템들을 만들어주시기 때문에, 저는 절대 이 헤드폰이 없다고 펭수가 아닌 게 아닙니다.

    ▶ 그런데 그 헤드폰으로 음악은 듣는 거예요? 어떤 음악을 많이 들어요?

    들어요. 어, 여러 가지 많이 들었는데요. 요즘에는 조금 뭐랄까, 계속 힙한 노래만 들으니까 힘들더라고요. 요즘은 거북이 노래 많이 들어요.

    ▶ 거북이 노래 중에 추천해주고 싶은 게 있을까요?

    '비행기'. 되게 날아가고 싶은 기분이 들어요. 행복해지는 노랩니다~

    ▶ 펭수는 언제 행복해요?

    저요? 지금 이 순간. 저를 사랑해주는 사람이 앞에 있으니까요. (의심스러운 눈으로 쳐다보며) 근데 팬 맞죠?

    ▶ 팬입니다. 펭수는 일하면서 언제 보람을 느껴요?

    팬들이 좋아할 때!

    유튜브 ‘자이언트 펭TV’를 통해 2030의 마음을 사로잡은 키 210cm EBS 연습생 ‘펭수’ 가 11일 오후 경기도 고양 EBS 사옥에서 CBS노컷뉴스와 인터뷰 전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황진환 기자)
    ▶ 그 말 들어본 적 있어요? 팬들이 펭수 보고 'EBS의 장성규', '장성규 순한 맛'이라고 하는데요. 이에 대해 어떻게 생각해요?

    어, 댓글에서 본 거 같아요. 그분이 어떤 분인지 잘 모르겠지만, 칭찬해주신 거 같아요. 칭찬으로 적어주신 거 같은데, 저는, 제 이름은 '펭수'입니다.

    ▶ 펭수는 어린 친구들에게 어떤 펭귄이 되어주고 싶나요?

    (리듬을 타며) 음~ 영원한 친구~ 오! 행복한 마음~ 오! 즐거운 인생~ 예!!!

    ▶ '어른이'(어른과 어린이의 합성어)들에게도 한마디 해줄 수 있을까요?

    아, 정말 살면서 지치고, 힘들고, 외롭고. 아프고. 그럴 때가 많으신 거 같아요. 그런 분들 생각하면 정말 저도 가슴이 아픕니다. 하지만 제가 그분들을 위로해주고, 그리고 웃겨주고 행복해 줄 수 있는 영원한 친구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힘내세요! 화이팅!

    ▶ 펭수의 사랑 '김명중 사장님'에게도 한마디 해야 하지 않을까요?

    사장님! (비장한 표정으로 두 주먹을 꽉 쥐며) 밥 한 끼 합시다.

    ▶ 사장님이 밥 한 끼도 안 사주신 거예요?

    아, 요즘에 저도 바쁘고 사장님도 바쁘고, 이게 잘 안 맞더라고요.

    - 이슬예나 PD : 스케줄이 안 맞더라고요. 그리고 펭수랑 사장님은 식단이 안 맞는 거 같아요.

    아, 제가 고급 참치로다가, 이렇게 딱! 마련해가지고.

    ▶ 그럼 펭수가 사는 거예요?

    아니죠. 제가 준비만 하고, 돈은 '김명중'!

    (사진='자이언트 펭TV' 화면캡처)
    ▶ 그런데 인기 스타의 아이템 '굿즈'는 도대체 언제 나오나요? 팬들이 지갑 열고 예열 중인지 오래인데 말이죠.

    아~ 아~ 저도 참, 이게 참 죄송스러워요. 언제 나와요, 이슬예나 PD님? 거 빨리해주세요. 아~ 정말….

    -이슬예나 PD : 지금 회사에서 이렇게 갑자기 뜰 줄 모르고…. 준비는 원래 하고 있었는데, 디자인하고 업체도 선정해야 해서, 최대한 빨리 준비 중이에요. 그리고 이모티콘도 준비하고 있어요. 미안해요. 펭수가 이렇게 빨리 뜰 줄 몰랐어요.

    몰랐다는 건, 저를 믿지 않았다는 겁니까!

    -이슬예나 PD : 믿었죠. 믿었지만 시간이 좀 더 필요하다고 생각했어요.

    거참.

    ▶ 마지막으로 팬들에게 하고 싶은 말이 있나요?

    음…. 잠깐, 가만 있어 봐…. (펭수, 한참을 고민함) 사실 사랑한다는 말은 맨날 해갖고 당연한 거고요. 사랑한다는 말은 마지막에 하겠습니다! 어…. 항상 저를 지켜봐 주시고 사랑해주셔서 정말 감사드립니다. 여러분들의 웃음과 행복을 드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는 펭수가 되겠습니다! 여러분 덕에 행복한 펭수입니다! (날개로 하트를 만들며) 사랑해요~ 진심을 가득 꾹꾹 눌러 담은 순도 100% 사랑입니다!

    ▶ 마지막으로 노컷뉴스 독자와 펭수 팬들에게 영상 편지 부탁할게요.

    (사진='자이언트 펭TV' 화면캡처)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