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잔디에서 빙판으로 옮긴 '최고 수문장' 페트르 체흐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축구

    잔디에서 빙판으로 옮긴 '최고 수문장' 페트르 체흐

    뉴스듣기

    페트르 체흐. (사진=길드포트 피닉스 트위터)
    페트르 체흐(37, 체코)가 빙판 위 수문장으로 변신한다.

    영국 BBC는 10일(한국시간) "전 첼시, 아스널 골키퍼 체흐가 잔디에서 빙판으로 자리를 옮긴다. 영국 아이스하키 팀 길드포드 피닉스와 계약했다"고 전했다.

    체흐는 세계 최고의 골키퍼 중 하나였다. 체흐는 1999년 체코 크멜 블사니에서 프로에 데뷔해 2004년부터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첼시에서 활약했다. 2015년부터 2019년까지는 아스널에서 뛰었다.

    체코 대표팀에서 A매치 124경기를 소화했고,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우승 4회, FA컵 우승 5회, 리그컵 우승 3회의 주역으로 활약했고,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와 유로파리그 모두 우승을 경험했다.

    올해 은퇴한 체흐는 현재 첼시의 테크니컬 디렉터로 일하고 있다.

    체흐는 테크니컬 디렉터를 그만 두지 않고 아이스하키 선수 생활을 병행한다. 체흐는 트위터를 통해 "몇몇 사람들이 내가 직업을 바꾼다고 생각하는데 그건 아니다. 운이 좋게도 첼시에서 일을 계속 한다"고 설명했다.

    체흐가 아이스하키 골리로 변신하게 될 길드포드는 영국 아이스하키 2부리그 소속. 체흐는 팀 내 세 번째 골리로 뛸 예정이다. BBC에 따르면 첼시 테크니컬 디렉터로서 일정에 맞춰 길드포드 훈련을 소화하게 된다.

    체흐는 "젊은 팀이 목표를 달성할 수 있도록 돕고 싶다"면서 "프로 축구 선수로서 20년 동안 뛴 후 내가 어릴 적부터 좋았던 아이스하키를 직접 할 기회가 찾아왔다"고 활짝 웃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