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문준용 "누명" vs 하태경 "말 바꿔"…檢수사기록 놓고 사흘째 설전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국회(정당)

    문준용 "누명" vs 하태경 "말 바꿔"…檢수사기록 놓고 사흘째 설전

    뉴스듣기

    文 대통령 아들 문준용씨‧하태경 의원, 특혜채용 정보공개 공방전
    문준용 "하 의원, 누명 씌우는 데 선수…정보공개 거부한 적 없어"
    하태경 "정보공개 관련 조국처럼 말 바꿔…'공문서 짜깁기' 모함도"

    문재인 대통령 아들 문준용씨. (사진=연합뉴스 제공)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 문준용씨가 자신의 특혜채용 의혹 관련 검찰의 수사 정보공개 요청 여부를 두고 바른미래당 하태경 의원과 사흘째 설전을 이어가고 있다.

    공방은 지난 27일 하 의원이 기자회견에서 대법원이 검찰에 문준용씨의 특혜의혹 수사자료를 공개하라는 판결을 내렸다고 밝힌 후 시작됐다.

    지난 2017년 대선을 약 한달 앞두고 민주당은 문준용씨의 특혜채용 의혹을 제기한 하 의원을 검찰에 고발했다.

    같은해 11월경 해당 사건이 불기소로 결정된 이후, 하 의원은 검찰에 관련 수사 자료에 대한 정보공개를 요구했다. 약 1년 8개월 간 재판 끝에 하 의원이 지난 26일 대법원에서 승소하면서 조만간 검찰의 수사 자료가 공개될 예정이다.

    문제는 정보 공개를 줄곧 요청했지만 문준용씨의 동의가 없어 어려움을 겪었다는 하 의원의 주장에 대해, 문준용씨가 지난 27일 자신의 SNS(페이스북)를 통해 "정보 공개 판결은 나도 찬성하는 바"라며 정면 반박했다는 점이다.

    하태경 의원, 문재인 대통령 아들 문준용씨 관련 기자회견. (사진=연합뉴스 제공)
    하 의원은 29일 국회 정론관 기자회견에서 "(문준용씨가) 뒤에선 정보공개에 반대하면서 공개 판결 나오니까 찬성한다는 위선이 놀랍다"며 "준용씨가 정보 공개에 반대를 안 했다면 세금을 낭비해가며 불필요한 소송전이 벌어질 이유가 없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혹시라도 검찰이 대통령 아들과 관련된 자료라는 이유로 준용씨에게 묻지도 않고 정보를 꼭꼭 숨겨둔 거라면 이것이야 말로 특혜수사"라고 지적했다.

    하 의원은 이날 검찰이 지난 2017년 12월 12일 수사기록 비공개 결정과 함께 자신에게 보낸 '이의신청 기각결정 통지서'를 공개했는데, 여기엔 '문XX가 위 정보의 공개를 원치 않는 점'이라는 문구가 적혀 있었다.

    '파슨스 스쿨 이메일 자료는 전체적으로 문XX의 학력 등에 관한 개인정보에 해당한다'는 사유를 검찰이 설명한 점을 감안하면, 문준용씨가 정보 공개를 거부했다는 주장이다.

    하 의원의 기자회견이 끝난 후 약 5시간 만에 문준용씨는 페이스북에서 "하 의원이 서로 다른 사안을 연결시켜 제가 거짓말을 한다고 하고 있다. 이것저것 가져다 붙여 사람 누명을 씌우는데 선수"라며 "하 의원이 뭘 이의신청했든 검찰에서 저에게 의견을 묻는 절차는 없었던 것으로 기억한다"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최초에 관련 증거를 제출했을 때 변호사가 개인정보 비공개를 요청했을 수도 있겠다"며 "하 의원이 민정수석실에서 개입했다는 둥 이상한 소리를 하길래, 저는 그 건에 대해 정보공개를 거부한 적이 없다고 한 것"이라고 말했다.

    또 "다시 말하자면 저 또한 수사자료 공개를 찬성하며 행정소송까지 진행 중"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문준용씨의 페이스북 입장 표명이 나온 후 하 의원 또한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재차 "'검찰에 정보공개 거부 요구한 적 없다'던 준용씨는 '검찰에서 내게 의견을 묻는 절차는 없었던 걸로 기억한다'로 말을 바꿨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증거가 나오면 말 바꾸는 조국 일가의 위선과 거짓말 때문에 국민들이 많이 힘들어 하고 있다"며 "준용씨까지 국민들께 걱정을 보태지 말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