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폼페이오 "북미 실무협상 일정 아직…北과 만날 준비돼 있다"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미국/중남미

    폼페이오 "북미 실무협상 일정 아직…北과 만날 준비돼 있다"

    뉴스듣기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 (사진=UPI/연합뉴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26일(현지시간) 당초 이달내로 예상됐던 북미간 비핵화 실무협상 일정을 아직 잡지 못했다고 말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유엔총회가 열린 뉴욕에서 한 기자회견에서 북미 간 비핵화 실무협상과 관련된 질문을 받고 "미국은 만날 준비가 돼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에 따라 북미 간 실무협상 개최 시점은 10월로 넘어가게 될 것으로 보인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와 함께 “우리팀은 그들(북한)과 만날 준비를 해왔다”며 “나는 그렇게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우리는 1년반 전에 싱가포르에서 시작된 목표들을 진전시킬 수 있는 중요한 대화에 관여할 기회들이 있다고 믿는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리고 우리는 전화벨이 울리고 우리가 그 전화를 받아 북한이 되는 장소와 시간을 얻게 되길, 김 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이 한 약속들을 이행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폼페이오 장관의 이같은 발언은 북한과의 실무협상 일정이 머지않은 시기에 잡혀 스티븐 비건 국무부 대북특별대표팀이 북측과 만나게 되길 바란다는 것을 강조한 것이다.

    북한과 미국이 최근 유화적 메시지를 주고 받았는데도 실무협상 일정을 아직 잡지 못한 것은비핵화 방법론 등을 둘러싸고 양측이 막판 기싸움을 벌이기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

    이와 관련, 국정원은 지난 24일 국가 정보위원회 전체회의에서 "2∼3주 안에 북미 실무협상이 재개될 가능성이 크고, 실무협상에서 합의가 도출될 경우 연내에도 3차 북미 정상회담이 열릴 수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앞서 북한이 한국시간으로 지난 9일 밤 발표한 담화에서 "9월 하순경 합의되는 시간과 장소에서 미국 측과 마주 앉아 지금까지 우리가 논의해온 문제들을 포괄적으로 토의할 용의가 있다"고 밝히면서 9월 내 실무협상 재개 가능성이 제기돼왔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