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반년 넘는 '갈지자' 행보" 경찰 고유정 수사 재조명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청주

    "반년 넘는 '갈지자' 행보" 경찰 고유정 수사 재조명

    뉴스듣기

    고 씨와 고 씨 남편 두고 '오락가락'...수면 유도제 검출 이후 급물살
    "정황 증거 뿐 직접적인 증거 없어" 치열한 법정공방 예고
    경찰 "검찰과 마지막 협의, 조만간 수사 결과 발표"

    (사진=자료사진)
    경찰이 전 남편과 함께 의붓아들까지 고유정(36)이 연쇄 살인을 했다는 잠정 결론을 내리면서 반년이나 걸린 수사 과정이 재조명되고 있다.

    고 씨와 고 씨의 남편인 A(37)씨를 사이에 두고 그야말로 '갈지자' 수사를 거듭하면서 결국 직접적인 증거는 단 하나도 찾지 못했다.

    제주에서 넘어 온 고 씨의 의붓아들(6)의 나흘 만에 충북 청주의 한 아파트에서 숨진 채 발견된 것은 지난 3월 2일이다.

    애초 경찰의 수사는 자연사를 포함한 모든 가능성을 열어 두고 시작됐다.

    하지만 지난 5월 초 숨진 의붓아들이 '10분 이상 강한 압박에 의해 질식사했을 것으로 보인다'는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부검 결과가 나오면서 수사망이 고 씨와 A씨로 좁혀졌다.

    특히 이때까지도 경찰은 숨진 아들과 한방에서 잠을 잔 A씨가 못된 잠버릇으로 아들을 숨지게 했을 가능성에 상당한 무게를 뒀다.

    A씨의 못된 잠버릇을 유추할 수 있는 다수의 정황 증거와 함께 거짓 반응이 나온 거짓말 탐지기 조사까지 이 같은 가능성에 힘을 실었다.

    그러나 지난 5월 25일 고 씨가 전 남편을 제주에서 잔혹하게 살해한 사실이 세상에 드러나면서 분위기가 완전히 뒤바뀌었다.

    여론의 따가운 눈총까지 더해지면서 경찰 수사도 갈피를 잃는 듯 보였다.

    이후 수개월째 진전이 없던 수사는 지난 7월 중순경 경찰이 별도로 의뢰한 국과수 약물 검사 결과 A씨의 머리카락에서 수면유도제 성분이 나오면서 고 씨의 범행 쪽으로 급하게 돌아섰다.

    그동안 수사를 통해 확보한 의붓아들 사망 추정 시간대 고 씨가 깨어 있었다는 등의 정황 증거와 고 씨의 범행 가능성을 지목한 두 차례에 걸친 프로파일러와 법률 전문가의 분석 등이 경찰의 수사 결론에 뒤늦은 근거가 된 것으로 전해졌다.

    이 사건을 수사해온 청주상당경찰서는 이미 살인 혐의로 입건한 고 씨에 대해 조만간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하겠다는 방침을 세운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반년 넘는 수사에 불구하고 정황 증거만 있을 뿐, 고 씨의 범행을 완벽하게 입증할 직접적인 증거는 단 하나도 확보하지 못해 치열한 법정 공방까지 예고하고 있다.

    고 씨도 여전히 의붓아들의 죽음과는 아무런 관련이 없다며 혐의를 강력하게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대해 경찰은 아직까지 공식적인 수사 결론이 내려진 것은 없다며 말을 아끼고 있다.

    경찰의 한 관계자는 "검찰과 협의를 진행하고 있어 공식적인 수사 결론이 내려지지 않았다"며 "검찰과 최종 협의가 마무리되면 조만간 수사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