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의문의 익사체 출현? 홍콩경찰 고문치사 의혹

뉴스듣기


국제일반

    의문의 익사체 출현? 홍콩경찰 고문치사 의혹

    뉴스듣기

    홍콩 시민 대안언론, 시위대 추정 익사체에 의혹 제기
    90도 각도로 구부린 팔과 출혈 상태, 마스크 등 소지품
    "눈에 심한 상처 발견"…"생전에 시위자였을 가능성 있다"

    (사진=혁명시보 SNS 캡처) 확대이미지

     

    홍콩 경찰이 송환법 반대 시위자들에 대해 고문치사 후 시신을 유기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홍콩의 시민 대안언론 혁명시보는 SNS를 통해 최근 홍콩 내에서 의문의 시신들이 계속 발견되고 있으며 시위대로 추정되는 해당 시신들이 경찰로부터 고문치사·유기 당했을 가능성을 제기했다.

    혁명시보는 지난 24일(현지시간) 경찰이 홍콩의 췬완 해변에서 한 시신을 수습했다고 알리면서 목격 사진을 바탕으로 해당 시신이 가진 의문점 몇 가지를 전했다.

    △ 단순 익사해 숨졌다기에는 시신의 출혈이 심한 점, △ 익사한 시신의 자세가 두 주먹을 꽉 쥐고, 팔을 90도 가량 구부리고 있는 것, △ 검은색 상하의를 입은 시신에게서 통상 시위대가 착용하는 마스크 등 기타 소지품들이 발견된 것 등이다.

    혁명시보는 "생전에 고문을 받았거나 살해를 당한 후, 냉동과 해동을 거치면 시체에서 핏물이 나온다. 손과 팔의 자세 역시 큰 원한이 있는 것 같다"며 "(사망자가 착용한 옷과 소지품으로 미뤄봤을 때) 생전에 시위자였을 가능성이 있다"라고 고문치사에 무게를 뒀다.

    현장을 목격한 한 시민 역시 시신에서 이상한 지점을 발견했다.

    이 시민은 SNS에 자신이 촬영한 관련 사진을 게시하고 "사망자의 두 눈이 크게 상하고, 혈흔이 있었다. 팔은 90도로, 하늘을 향해 두 손이 완전히 굳어 있었다. 만약 바다에 뛰어들어 익사했다면 그런 형태를 유지할 수는 없다"고 이야기했다.

    혁명시보는 이 시신의 신원을 지난달 31일 시위를 하다가 체포돼 실종된 의사 한보생(39)씨로 추정했다. 한보생씨로 알려진 체포 영상 속 남성은 검은색 상하의를 입고, 동일한 색의 마스크를 쓰고 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