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檢 고발된 류석춘…연구실엔 "수업 거부" 포스트잇 항의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건/사고

    檢 고발된 류석춘…연구실엔 "수업 거부" 포스트잇 항의

    뉴스듣기

    서민민생대책위, 23일 서울서부지검에 고발
    "위안부 피해자들 명예훼손하고, 학생들 성희롱"
    학생들·시민사회 "류 교수 파면하라" 촉구

    류석춘 연세대 사회학과 교수 (사진=자료사진)
    강의 도중 일제 강점기 시대의 일본군 위안부를 두고 '일종의 매춘'이라고 말해 논란을 일으킨 연세대 사회학과 류석춘 교수가 검찰에 고발됐다.

    총학생회와 동문 단체들은 연달아 류 교수의 해임을 촉구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일부 학생들은 류석춘 교수 연구실에 '수업을 거부한다'는 내용의 포스트잇 수십개를 붙이며 항의했다.

    시민단체 서민민생대책위원회는 류 교수를 허위사실 유포와 명예훼손, 성희롱 등 혐의로 서울서부지검에 고발했다고 23일 밝혔다.

    이 단체는 고발장에서 류 교수가 '위안부는 매춘의 일종' '위안부는 일본 민간이 주도하고 일본 정부가 방치한 것' 등 발언을 강의 중 함으로써 역사를 왜곡해 허위사실을 퍼뜨렸고, 위안부 피해 할머니 명예를 훼손했다고 주장했다.

    또 "학생들의 반발이 이어지자, 류 교수가 질문한 여학생에게 '궁금하면 (매춘) 한 번 해볼래요? 지금도 그래요'라고 말해 제자에게 명백한 모욕감을 주고 성희롱했다"고 고발 취지를 밝혔다.

    류 교수는 지난 19일 사회학과 전공 과목 '발전사회학' 강의에서 학생들과의 질의응답 시간에 부적절한 발언을 한 게 알려져 논란이 됐다.

    그는 '매춘부와 과거 위안부를 동급으로 보느냐'는 학생 질문에 "그런 것과 비슷하다"고 답하기도 했다.

    연세대 총학생회와 연세민주동문회, 이한열기념사업회 등 5개 동문 단체는 이런 사실이 알려지자 류 교수의 해임을 요구하고 나섰다. 정의기억연대 등 위안부 피해자 관련 시민단체도 성명서를 발표하며 동참했다.

    23일 연세대학교 서울캠퍼스 류석춘 교수 연구실 모습. 학생들의 항의 포스트잇이 붙어있다. (사진=노수석열사추모사업회 제공)
    일부 학생들은 류 교수 연구실 앞에 '왜곡된 역사의식 조장하는 수업 거부한다' '두고보지 않겠다' 등 항의하는 내용의 포스트잇을 붙이는 등 항의도 이어가고 있다.

    연세대 관게자는 "류 교수 징계 여부를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