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신난' 베트남 매체 "박항서가 스승 히딩크 이겼다"

뉴스듣기


축구

    '신난' 베트남 매체 "박항서가 스승 히딩크 이겼다"

    뉴스듣기
    박항서 감독과 거스 히딩크 감독. (사진=베트남축구협회 홈페이지)

     

    "스승을 이겼다."

    베트남 매체들이 박항서 감독의 승리에 주목했다. 2002년 한일 월드컵 4강 신화 주역들의 맞대결.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22세 이하(U-22) 대표팀이 거스 히딩크 감독이 이끄는 중국 U-22 대표팀을 격파했기 때문이다.

    베트남은 8일 중국 우한에서 열린 중국과 평가전에서 2대0으로 승리했다.

    히딩크 감독과 박항서 감독은 2002년 한일 월드컵 4강 신화를 이끈 코칭스태프다. 히딩크 감독이 사령탑으로 팀을 지휘했고, 박항서 감독이 코치로 히딩크 감독의 뒤를 받쳤다. 돌고 돌아 각각 베트남과 중국 U-22 대표팀을 이끌고 맞대결을 펼쳤다.

    박항서 감독은 경기 전 히딩크 감독을 향해 걸어간 뒤 악수와 포옹을 나눴다. 먼저 고개를 숙이며 옛 스승에 대한 예를 갖췄다.

    결과는 베트남의 승리.

    박항서 감독은 담담했다. 박항서 감독은 "기대보다 잘해서 만족한다. 다만 승리는 의미가 없다. 그저 친선경기일 뿐"이라면서 "중국은 강한 라인업이 아니었다. 해외파와 몇몇 주전이 없었다. 히딩크라는 감독이 있기에 중국이 U-23 챔피언십에서는 더 강해질 것"이라고 히딩크 감독을 감쌌다

    히딩크 감독도 "베트남은 상당히 좋은 팀"이라면서 "나는 실패를 싫어하지만, 성공으로 가려면 강한 팀들과 상대해야 한다"고 박항서 감독에게 박수를 보냈다.

    오히려 베트남 매체들이 중국전 승리에 신이 났다.

    베트남 봉다는 "베트남 U-22 대표팀의 인상적인 승리"라면서 "중요한 것은 박항서 감독이 경기장에서 스승을 이겼다는 점"이라고 큰 의미를 부여했다. 다른 베트남 매체들도 2002년 한일 월드컵을 언급하면서 베트남의 승리 소식을 크게 전했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