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제13호 태풍 링링 북상…부산은 오늘밤부터 영향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부산

    제13호 태풍 링링 북상…부산은 오늘밤부터 영향

    뉴스듣기

    순간최대풍속 초속 30m이르는 강풍 예상
    시설물 관리에 철저한 주의 필요
    부산항 선박 이날 오후까지 피항 요청

    제13호 태풍 링링 예상 진로. (사진=기상청 제공)
    북상하는 제13호 태풍 링링(LINGLING)의 영향으로 부산은 6일 늦은 오후부터 비바람이 불 것으로 예보됐다.

    부산은 태풍의 진로와 비교적 떨어져 있지만 이번 태풍이 워낙 강한 바람을 동반하고 있어 시설물 관리 등에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기상청에 따르면 제13호 태풍 링링은 이날 오전 9시 현재 서귀포 남남서쪽 590km 해상에서 시속 24km 속도로 북진하고 있다.

    중심기압 945 hPa의 매우강한 중형 태풍인 링링은 순간최대풍속 초속 45m, 강풍반경은 350km에 이른다.

    부산은 이날 오후 늦게쯤 태풍의 영향권에 들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다. 기상청은 태풍예비특보가 내려진 부산에 7일 새벽쯤 태풍특보를 발효할 예정이다.

    태풍의 영향으로 이날 오후부터 7일 오후 늦게까지 20~60mm의 비가 내릴 것으로 예보됐다.

    강수량은 많지 않지만, 강한 바람이 불 것으로 보여 철저한 대비가 필요하다.

    특히, 태풍이 서해를 지나는 7일 오전에는 순간최대 풍속이 초속 25~30m에 이르는 강풍이 불 것으로 보인다.

    부산은 7일 오후 늦게쯤 태풍의 영향권에서 벗어날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강한 바람은 다음날 오전까지 이어질 것으로 기상청은 전망했다.

    부산기상청 관계자는 "태풍의 영향으로 강한 바람이 불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시설물 관리에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고 말했다.

    한편, 태풍이 북상함에 따라 이날 오후 9시부터 부산항의 운영이 일시 중단된다.

    부산해양수산청은 부산항에 정박했거나 하역 중인 선박들을 대상으로 이날 오후 단계별로 피항 할 것을 요청했다.

    정박지에 있는 선박은 이날 오후 3시까지, 5000t급 미만 선박은 오후 6시, 5000t 이상은 오후 9시까지 모두 피항을 완료해야 한다.

    이와 함께 부산항 북항과 신항 터미널 운영사들은 본선하역시 고박을 철저히 하고 순간풍속이 초속 20m이상에서는 양적하와 하역장비 운용을 중단할 것을 당부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