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문 정권 심판하자" 한국당, 부산서 대규모 장외집회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부산

    "문 정권 심판하자" 한국당, 부산서 대규모 장외집회

    뉴스듣기

    황교안 대표 "경제도 망가뜨리고 안보도 망가뜨리는 최악의 정부"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딸 특혜 의혹 거론하며 비판 수위 높여

    30일 오후 5시 부산 부산진구 송상현광장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장외집회에 참석한 황교안 대표가 발언하고 있다. (사진=부산CBS 박진홍 기자)
    자유한국당이 서울에 이어 부산에서 문재인 정부의 국정 운영을 규탄하고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사퇴를 촉구하는 대규모 장외집회를 열었다.

    자유한국당은 30일 오후 5시 부산 부산진구 송상현광장에서 황교안 대표 등 당 지도부와 당원,지지자 5천여명(경찰 추산)이 모인 가운데 '살리자 대한민국! 文 정권 규탄대회'를 개최했다.

    이날 연단에 오른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문재인 집권 2년 지나자마자 잘 살았던 부산·울산·경남 경제를 다 망가뜨려 버렸고, 북한에서 8월 한 달 동안 5번이나 도발을 했는데 이 정부는 북한을 비난하기보다 감싸기만 한다"면서, "이 정부는 경제도 망가뜨리고 안보도 망가뜨리는 최악의 정부"라고 규정했다.

    30일 오후 5시 부산 부산진구 송상현광장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장외집회에 모인 당원과 지지자 등 참석자 5천여명(경찰 추산)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사진=부산CBS 박진홍 기자)
    이어 "이제는 조국을 법무부 장관 후보자로 세우면서 우리 사회 구석구석 다 망가뜨리고 있다"면서, "아들 딸에게 황제 교육을 시키고, 시험도 안 보고 명문 대학과 의전원 들어가게 하고, 낙제인데 장학금까지 받는 게 공정한 사회며 여러분이 지향하는 자유 대한민국입니까?"라고 반문했다.

    황 대표는 "낮에는 아르바이트로 돈 벌고 밤에는 공부하며 피땀 흘리는 젊은이들을 보면 제 분통이 다 터진다"면서, "이제 우리가 이미 실패한 이 정부의 폭정을 막아내자"며 연대를 호소했다.

    황 대표에 이어 연단에 오른 나경원 원내대표는 "부산 아파트값이 100주 연속 하락하는 등 지역 경제가 어려운데, 이 정권은 대한민국을 지켜냈던 낙동강 전선의 부산·울산·경남을 외면하고 있다"고 목소리 높였다.

    조 후보자의 여러 의혹들에 대해 나 원내대표는 "향토사학 웅동학원을 본인들 땅장사 수단으로 사용하고, 사모펀드로 관급공사 170건을 따냈는데 오죽 했으면 검찰이 수사를 시작하겠나"면서, "수사받는 장관 후보자를 청문회하자고 하고, 핵심 증인도 출석 안 시키는 가짜 청문회를 통해 마음대로 장관 임명하겠다는 문재인 정권은 한마디로 '조로남불' 정권"이라고 주장했다.

    30일 오후 5시 부산 부산진구 송상현광장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장외집회에 참석한 나경원 원내대표가 지지자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사진=부산CBS 박진홍 기자)
    마지막으로 나 원내대표는 "한미동맹이 파탄나고, 소득주도성장으로 대한민국 경제 말아먹은 이 정권은 교체만이 답"이라면서, "내년 총선 승리를 통해 이길 수 있도록 부울경 지역이 함께 해달라"고 호소했다.

    이날 집회에는 대학생·학부모 등이 차례로 연단에 올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둘러싼 여러 의혹을 규탄하는 발언을 쏟아냈다.

    특히 부산대 촛불집회 추진위원장을 맡아 오다 자유한국당 부산대학교 지부장 이력이 드러나 사퇴했던 권현빈(22)씨도 연단에 올라 "용이 아닌 붕어·개구리·가재도 잘 살 수 있는 나라를 만들어 달라"고 발언해 눈길을 끌었다.

    30일 오후 5시 부산 부산진구 송상현광장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장외집회장에 진입을 시도하려던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 회원들이 경찰의 제지를 받고 있다. (사진=부산경찰청)
    한편, 이날 집회 초반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 회원 10여명이 휠체어를 타고 집회장 진입을 시도하다가 이를 제지하는 경찰과 마찰이 빚어지기도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